• UPDATE : 2020.08.08 10:16 토
> 경제
배재훈 현대상선 대표, 물류사업 키우는 이유는
삼성SDS 출신 전무급 영입…화주 친화적
머스크·MSC 등 물류 서비스 강화 추세
승인 | 권가림 기자 | kgl@mediapen.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승인 2019-10-02 13:54:54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 배재훈 현대상선 사장. /사진=현대상선 제공


[미디어펜=권가림 기자] '판토스 출신' 배재훈 현대상선 사장이 물류 역량 강화에 탄력을 가한다. 전문성이 검증된 외부출신을 발탁해 사업 전문성을 강화하고 비용절감을 통해 내년 흑자 전환을 앞당기겠다는 포석이다.   

2일 업계에 따르면 배재훈 현대상선 사장은 사업다각화 전략 중 하나로 물류 사업에 초점을 맞췄다.

배 사장은 7여년을 범한판토스 대표로 근무하면서 대형물류회사로 발돋움시켰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대한상공회의소 물류위원회 회장도 지낸 바 있는 그는 평소 화주의 시각으로 사업에 접근하면서 경영혁신을 강화해야한다는 점을 강조해 온 것으로 알려져있다. 물건을 배로 실어나르는 역할은 물론 화주들에게 내륙 이송, 선적에 이르는 종합물류 서비스를 제공해야 경쟁력을 갖출 수 있다는 것이다.  

이번에 삼성SDS SL(Smart Logistics)사업부 미주총괄 담당 출신을 전무급으로 영입한 것도 배 사장의 화주친화적 종합물류서비스 강화 전략으로 풀이된다. 현대상선은 김진하 전무를 물류서비스전략 TF장으로 영입했다. 김 TF장은 삼성SDS에서 IT기반 물류플랫폼 ‘첼로 스퀘어 3.0’ 서비스 론칭에서 중추적 역할을 하는 등 신물류 플랫폼을 통해 글로벌 대형물류 시장을 공략하는 경험을 보유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최근 글로벌 상위 해운업체들은 종합물류기업으로의 도약 선언에 나서고 있다. 해운업계 관계자는 "선사들이 지금까지 초대형 컨테이너선 발주로 덩치 불리기에 집중했다면 최근에는 단순 해상 운송에 그치는 것이 아닌 '엔드 투 엔드' 공급 솔루션을 제공하며 차별화하려는 추세"라고 설명했다. 

세계 1위 해운사인 머스크는 육상물류 자회사인 댐코의 포워딩 기능을 제외한 물류 서비스를 모두 흡수한 데 이어 북미 통관업체인 밴더그리프트를 인수해 해상·육상을 잇는 일관 서비스를 강화했다. 세계 2위 MSC도 철도 물류를 유럽 역내 투입하고 있으며 3위 중국 국영 선사 코스코그룹은 싱자포르 소재 코스코 쉬핑 인터내셔널을 통해 싱가포르 물류회사인 '코젠트'를 매수했다. 세계 4위 CMA-CGM는 네덜란드 물류업체 세바와 전략적 제휴를 맺으며 복합물류운송으로 전환을 시도하고 있다.

배 사장의 시선은 해외로도 닿고 있다. 현대상선은 부산항만공사, 국내 중견 물류 업체 등과 공동으로 베트남 최대의 블랙타이거 새우 양식 및 해산물 가공 수출 지역인 껀터시에서 대형 물류 창고나 내륙 컨테이너 기지 건설 등을 검토 중이다. 베트남은 물류 측면에서 가장 빠르게 성장하는 신시장으로 꼽힌다. 코트라에 따르면 베트남 물류 시장 규모는 600억달러로 연평균 15~20%의 속도로 성장하고 있다. 향후 10년간 두 자릿수 성장률을 유지할 것으로 예상된다. 현대상선 관계자는 "사업 타당성 검토를 위한 현지 조사에 착수한 이후 진척된 사항은 없는 것으로 파악된다"고 설명했다. 

또 다른 해운업계 관계자는 "해운사에서 비전문가 출신인 배 사장이 자신의 전문성을 띄울 수 있는 분야에 더욱 힘을 싣는 것으로 보인다"며 "내년 해운동맹 가입과 초대형 선박 투입을 앞두고 있는 데다 물류역량을 갖춘 외부인사 영입 카드를 줄줄이 내걸고 있는 만큼 시너지 효과를 발휘할 수 있을지는 좀 더 추이를 지켜봐야할 것"이라고 말했다. 

[미디어펜=권가림 기자] ▶다른기사보기

[이런 기사 어때요?]

현대상선, 삼성 SDS 출신 물류전문가 영입
현대상선, 해외직원 110명 대상 '글로벌 프로세스 변화' 교육
현대상선, 클라우드 시스템 전환 1단계 완료
현대상선, 스크러버 장착 VLCC 5척 모두 취항

회사소개 | 광고·제휴문의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인터넷신문 ( 윤리강령 | 심의규정 )
서울특별시 종로구 새문안로3길 30 세종로대우빌딩 복합동 508호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편집국장 : 민병오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