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11.17 12:08 일
> 연예·스포츠
'기생충' 곽신애 대표-배두나, 예뜨왈 뒤 시네마상 수상…프랑스의 밤 수놓는다
승인 | 이동건 기자 | ldg@mediapen.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승인 2019-10-04 15:30:00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미디어펜=이동건 기자] 한국·프랑스 영화인들의 만남의 장이 열린다.

오는 5일 파라다이스호텔 부산 카프리룸에서는 주한 프랑스 대사관, 유니프랑스가 주최하는 '프랑스의 밤'이 개최된다.

부산국제영화제 기간 개최되는 '프랑스의 밤'은 한국과 프랑스의 영화 교류와 협력의 장으로 자리매김하고 있는 대표적인 행사 중 하나다.

'프랑스의 밤'은 주한 프랑스대사관과 유니프랑스(Unifrance) 공동주최, 르노삼성자동차가 후원하고 샴페인 카스텔노가 협찬한다. 올해는 필립 르포르(Philippe Lefort) 주한 프랑스대사, 세르쥬 투비아나(Serge Toubiana) 유니프랑스 위원장 및 한불 문화예술인들이 참석할 예정이다. '봉오동 전투'와 '타짜: 원 아이드 잭'에 출연한 최유화도 자리를 빛낸다.

'프랑스의 밤'에서는 '기생충'을 제작한 바른손 E&A의 곽신애 대표가 예뜨왈 뒤 시네마상을 수상한다.  예뜨왈 뒤 시네마상은 1년 동안 한국과 프랑스의 영화 교류에 공헌한 영화인에게 주한 프랑스대사관에서 수여하는 상이다. 필립 르포르 주한 프랑스대사가 '프렌치 나잇'에서 곽신애 대표에게 직접 예뜨왈 뒤 시네마상을 수여할 예정이다. 

올해 칸국제영화제에서 한국영화 사상 처음으로 황금종려상을 거머쥔 '기생충'을 제작한 곽신애 대표는 국내 베테랑 프로듀서 중 한 명이다. 

프랑스에서 지난 6월 5일 개봉한 '기생충'은 그동안 개봉한 한국영화 중 최고의 흥행 성적을 내고 있는 작품으로, 프랑스에서 현재까지 150만명 이상 관람을 이어오고 있다. 


   
▲ 사진=씨네21, 샛별당엔터테인먼트


올해는 한국과 프랑스가 공동 제작한 영화 중 역대 가장 큰 규모인 '#아이엠히어'를 부산국제영화제에서 월드 프리미어로 선보이는 등 어느 해보다 한국과 프랑스의 영화 교류가 활발했다.

'#아이엠히어'는 프랑스 남자와 한국 여인의 사랑 이야기로, 인천, 서울, 남프랑스에서 촬영했다. 주연 배우 배두나는 5일 CGV센텀시티에서 열리는 월드 프리미어 상영 전, 필립 르포르 주한 프랑스대사로부터 예뜨왈 뒤 시네마상을 수상한다. 

[미디어펜=이동건 기자] ▶다른기사보기
회사소개 | 광고·제휴문의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인터넷신문윤리강령
서울특별시 종로구 새문안로3길 30 세종로대우빌딩 복합동 508호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편집국장 : 민병오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