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12.09 19:33 월
> 경제
"수협은행.상호금융, 과도한 중도상환수수료로 '서민 고혈' 짜내"
승인 | 윤광원 취재본부장 | gwyoun1713@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승인 2019-10-10 11:43:48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 이동빈 은행장이 직접 프리젠테이션을 진행하고 있는 모습 [사진=sh수협은행 제공]

[미디어펜=윤광원 기자] Sh수협은행과 수협상호금융이 과도한 중도상환수수료로 서민들의 '고혈'을 짜내고 있다는 비판이 제기됐다.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김종회 의원은 10일 "수협은행과 상호금융은 최근 6년간 중도상환수수료로 각각 329억원, 750억원을 챙겼다"며 "영세 어민, 조합원들의 부담을 가중시키는 과도한 수수료율을 낮춰야 한다"고 지적했다.

수협은행은 일반은행과 설립 목적 자체가 다르기때문에, 합리적 수수료율 책정으로 수협 조합원 및 금융소비자들의 부담을 줄여줘야 한다는 것.

수협은행의 가계대출 중도상환수수료율은 1.4%로, 국내 18개 은행 중 3번째로 높다.

특히 김종회 의원은 수협상호금융의 문제점을 비판했다.

김 의원은  "지난 5년간 수협상호금융 고객 7만 6732명이 대출을 중도상환했고, 수협은 수수료로 750억원을 벌어들였다"며 "이율이 최고 3%로 상호금융의 이율 2%보다 훨씬 높다"고 꼬집었다.

실제 수협상호금융의 고이율 중도상환수수료 750억원은 수협은행 329억원의 2.3배에 달한다.

김 의원은 "수협은행과 상호금융은 일반 금융회사와 달리, 높은 사회적 책무가 있다"면서 "고이율의 중도상환수수료를 서민들에게 강요하는 것은 안 될 말"이라고 질타했다.

 


    


 

[미디어펜=윤광원 기자] ▶다른기사보기
회사소개 | 광고·제휴문의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인터넷신문윤리강령
서울특별시 종로구 새문안로3길 30 세종로대우빌딩 복합동 508호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편집국장 : 민병오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