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11.18 19:05 월
> 연예·스포츠
'그것이 알고싶다' 89년 광주 저수지 의문의 실족사… 청년 이철규의 마지막 하루
승인 | 석명 부국장 | yoonbbada@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승인 2019-10-19 14:16:58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미디어펜=석명 기자] 수많은 '의문사'들이 있었다. 진실은 언젠가는 밝혀진다고 하지만 세월 속에 묻힌 '의문사'도 많다.

30년 전 광주의 한 수원지에서 주검으로 발견된 고 이철규씨. 실족에 의한 익사로 처리된 사건이지만 의혹은 여전히 남아 있다.

오늘(19일) 밤 11시 10분 방송되는 SBS '그것이 알고싶다'는 '저수지에 잠긴 비밀-청년 이철규의 마지막 하루'를 다룬다. 사인과 사망 날짜 등 파헤쳐야 할 의혹이 있기 때문이다.

   
▲ 사진=SBS '그것이 알고싶다' 홈페이지


▲ 식수원에서 발견된 참혹한 시신

1989년 5월의 어느 화창한 봄날, 광주 제4수원지에서 새까만 얼굴과 퉁퉁 부은 몸으로 신원을 파악하기 힘든 시신 한 구가 수원지 관리인에게 발견되었다. 현장 수습을 위해 도착한 경찰조차 혀를 내두를 만큼 참혹했던 모습은 수많은 광주 시민에게 지울 수 없는 충격을 남겼다.

"상상할 수 없는 상태였죠. 이건 너무 처참했기 때문에…"
"눈이 튀어나온 상태였고 그 다음 얼굴이 새카맣게 된 상태…"
"잘생긴 얼굴이에요. 그 얼굴하고 비교가 안 되잖아요. 시체 모습이"

그는 조선대학교 전자공학과 4학년에 재학 중이던 이철규(당시 25세)씨였다. 1989년 5월 3일 친구들과 생일파티를 하기 위해 저수지 근처를 찾았던 그는 왜 주검이 되어 돌아왔을까?

▲ 실족으로 인한 익사 VS 외력으로 인한 의문사 

사체 발견 20일 후, 검찰은 故 이철규씨의 사인을 '실족에 의한 익사'라고 발표했다. 제4수원지의 절벽을 건너던 중 실족해 익사했다는 것이다. 시신의 상태가 참혹해 보였던 것은 오랫동안 물속에 빠져있어 부패가 심해졌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하지만 시신의 상태는 그것만으로 납득하기에 어려운 부분이 많았다. 손목에는 무언가에 묶여 있던 자국이 있었고 다리에는 무언가에 찔리고 긁힌 상처들이 있었기 때문이다. 뿐만 아니라 검찰이 주장한 실족 지점의 수심은 176cm였던 故 이철규씨의 키보다 낮은 1.6m였다. 

정말 사인은 검찰의 주장대로 실족으로 인한 익사였을까? 검찰의 발표대로라면 故 이철규는 왜 그 저수지를 건너야만 했을까?

▲ 이철규씨의 마지막 날은 5월 3일이 아니다

故 이철규씨를 잘 아는 지인들은 그가 그 곳에 갈 이유도 없고, 수영을 잘했기에 수심이 낮은 곳에서 익사하지 않았을 거라 주장하며 그의 죽음에 강한 의혹을 품었다. 이에 조선대학교 선후배들은 그의 마지막 행적을 추적하기 위해 광주 시내를 돌아다녔고, 그가 제4수원지 바로 옆 삼거리에서 택시 검문을 받았다는 사실을 알아냈다.

검문 사실이 밝혀지자 경찰은 택시 강도 예방 차원의 단순 검문이었고 검문을 받다 도망간 사람이 故 이철규씨라는 것도 모르고 있었다고 해명했다. 

"국가보안법으로 300만원 현상금에 1계급 특진이 걸려 있어요. 그 1계급 특진을 놔두고 철수할 경찰이 누가 있어요?" - 당시 대책위 상황실장

당시 故 이철규씨는 조선대학교 교지의 편집장으로 북한 관련 글을 실었다는 이유로 수배령이 떨어져 현상금과 특진이 걸려있던 상황이었다. 경찰은 택시 검문을 받다가 故 이철규씨가 도주했고 그를 잡지 못한 채로 철수했다고 말했다. 하지만 시신이 발견된 이틀 뒤 이철규씨의 죽음과 관련된 미국의 논평이 이례적으로 발표되었다.

'이것은 개탄스럽고 잔악한 행위이다. 살인자가 밝혀져 엄벌에 처해지기를 바란다' - 미 국무성

미국은 왜 이러한 논평을 발표했을까? 정부의 발표와 다른 사실을 당시 미 국무성은 알고 있는 게 아닐까? 

'그것이 알고싶다' 제작진은 오랫동안 풀지 못했던 그 날의 진실에 다가가기 위해 많은 방법을 동원했다. 당시 집중적으로 문제가 제기되었던 부검에 대해 법의학적 분석을 진행했고, 7가지의 충돌 실험을 통해 진실에 한 발짝 다가갔다. 또한, 사건 당일 행적과 관련된 수많은 사람을 만났다. 

그리고 마침내 제작진은 그가 5월 3일에 사망한 것이 아닐 수도 있다는 결정적인 증거 2가지를 확보했다. 과연 5월 3일의 진실은 무엇이었을까?


오늘 밤 방송되는 '그것이 알고 싶다'에서는 30년 동안 묻혀있던 故 이철규씨의 죽음에 대해서 추적해본다. 그리고 나아가 억울하게 사인을 밝히지 못하는 수많은 '의문사'를 풀 열쇠가 무엇인지 찾아가 본다.
[미디어펜=석명 기자] ▶다른기사보기
회사소개 | 광고·제휴문의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인터넷신문윤리강령
서울특별시 종로구 새문안로3길 30 세종로대우빌딩 복합동 508호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편집국장 : 민병오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