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11.16 18:31 토
> 연예·스포츠
장하나, 연장 접전 끝 대니엘 강 꺾고 BMW 챔피언십 우승…2년만에 LPGA '5승' 감격
승인 | 석명 부국장 | yoonbbada@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승인 2019-10-27 17:34:59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미디어펜=석명 기자] 장하나(27)가 국내 무대 복귀 후 처음으로 미국여자프로골프(LPGA)투어 정상에 올랐다. 2년 만에 맛본 LPGA 우승이자 통산 5승째다.

장하나는 27일 부산 기장에 있는 LPGA 인터내셔널 부산(파72)에서 열린 LPGA투어 BMW 챔피언십 최종일 경기에서 연장 3라운드까지 간 접전 끝에 미국 교포 대니엘 강(27·한국명 강효림)을 제치고 대회 초대 우승의 영광을 안았다. 오른발에 실금이 가는 부상을 안고도 투혼을 발휘해 일궈낸 우승이었다.

동갑내기 절친인 둘은 합계 19언더파 269타, 동타로 4라운드를 마쳤다. 장하나는 이날 이글 1개, 버디 6개, 보기 1개로 7언더파를 몰아쳤다. 대니엘 강도 빼어난 샷 감각으로 버디만 8개를 쓸어담아 8타를 줄였다.

18번홀(파4)에서 치른 두 차례 연장에서 나란히 연속 파를 지켜 승부를 보지 못한 둘은 10번홀(파4)로 자리를 옮겨 세 번째 연장전을 가졌다. 장하나는 버디를 잡은 반면 대니엘 강은 파에 그쳐 장하나의 우승이 확정됐다.

   


장하나는 LPGA투어에서 활약하던 2017년 호주여자오픈 우승 이후 2년 만에, LPGA 통산 5번째 우승 트로피를 품에 안았다. 이번 대회는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투어를 겸해서 열렸기 때문에 장하나는 KLPGA투어에서는 시즌 2승을 수확했고 통산 우승 횟수를 12번으로 늘렸다.

우승 상금 30만 달러(약 3억5천200만원)를 손에 넣은 장하나는 최혜진을 제치고 국내 상금랭킹 1위로 올라섰다.

2017년 LPGA투어 생활을 청산하고 국내 복귀한 장하나는 이번 대회 우승으로 LPGA투어 복귀 기회를 얻었지만 계속 국내에서 뛰겠다는 뜻을 나타냈다.

장하나의 우승으로 올해 LPGA투어에서 한국인 선수들은 14승을 합작했다. 2015년과 2017년 기록한 최다승(15승) 기록에 1승만 남겨두게 됐다.

이날 장하나의 후반 집중력이 대역전극을 이끌어냈다. 전반까지 대니엘 강에 3타 차로 뒤지던 장하나는 11번홀(파5)에서 이글을 잡아 드라마를 쓰기 시작했다. 대니엘 강이 13번홀(파3) 버디로 3타 차로 격차를 벌리자 장하나는 13번홀(파3), 15번홀(파5) 버디로 1타 차로 따라붙었다. 17번홀(파4)에서 2m가 조금 넘는 약간 내리막 버디 퍼팅을 성공시킨 장하나는 마침내 공동선두로 올라서며 역전으로 향하는 발판에 올라섰다.

18번홀(파4)에서 치른 첫 번째 연장에서 장하나와 대니엘 강은 두번째 샷이 모두 그린을 벗어나는 어려움을 겪었으나 둘 다 파 세이브에 성공했다.

두번째 연장전에서 장하나가 파를 한 반면 대니엘 강은 3m가 미처 안되는 버디 퍼트를 남겨뒀다. 야심차게 시도한 대니엘 강의 퍼팅이 홀컵을 훑으며 돌아나와 장하나에게 기회가 연장됐다.

10번홀에서 치른 세 번째 연장전. 장하나는 두 번째 샷을 홀컵 1.5m 옆에 떨군 뒤 침착하게 챔피언 버디 퍼팅에 성공하며 활짝 웃었다.
[미디어펜=석명 기자] ▶다른기사보기
회사소개 | 광고·제휴문의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인터넷신문윤리강령
서울특별시 종로구 새문안로3길 30 세종로대우빌딩 복합동 508호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편집국장 : 민병오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