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11.21 21:10 목
> 연예·스포츠
손흥민 태클로 실려나간 안드레 고메스, 부상 심각한 듯…손흥민은 통산 2번째 퇴장
승인 | 석명 부국장 | yoonbbada@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승인 2019-11-04 06:50:01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미디어펜=석명 기자] 손흥민(27·토트넘 홋스퍼)이 통산 2번째 퇴장을 당했다. 상대 선수에게 부상을 입히는 태클을 한 데 대해서는 심하게 자책하는 모습이었다. 부상 당한 안드레 고메스(에버턴)의 상태는 심각한 것으로 알려졌다.

토트넘은 4일 새벽(한국시간) 영국 리버풀의 구디슨 파크에서 열린 2019-2020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11라운드 원정 경기에서 에버턴과 1-1로 비겼다. 손흥민은 후반 18분 델레 알리의 선제골에 도움(시즌 3호)을 기록했지만, 후반 32분 에버턴의 안드레 고메스에게 백태클을 시도해 부상을 입히며 퇴장 당했다. 처음엔 옐로카드를 받았지만 비디오판독(VAR)을 거쳐 퇴장 명령을 받았다.

손흥민의 퇴장은 통산 2번째다. 지난 시즌 막판이던 지난 5월 4일 본머스전에서 상대 선수와 몸싸움을 벌이다 밀쳐 첫 퇴장을 당한 바 있다. 당시 퇴장으로 손흥민은 3경기 출장 정지 징계를 받았다.

손흥민의 태클에 걸려 중심을 잃은 고메스는 세르쥬 오리에와 부딪히며 발목이 심하게 꺾였다. 정신을 잃을 정도로 충격을 받은 고메스는 들것에 실려 나갔다. 손흥민은 고메스의 부상이 예사롭지 않다는 것을 직감한 듯 머리를 감싸쥐며 눈물까지 흘렸다. 손흥민이 울먹이자 에버턴 선수가 와서 위로해줄 정도였다. 

손흥민의 퇴장으로 수적 열세에 몰린 토트넘은 후반 추가시간 동점골을 내주고 1-1로 비겼다.

   
▲ 사진=에버턴 공식 SNS


경기 후 에버턴은 구단 공식 SNS를 통해 마르코 실바 감독의 고메스에 대한 멘트를 전했다. 실바 감독은 "고메스는 병원에 갔다. 우리 의료진이 함께하고 있다. 조만간 더 많은 정보가 나올 것이다"라고 하면서 "우리 팀 모두에게 안 좋은 순간이다. 지금 축구보다 중요한 것은 우리 모두 고메스를 성원해주는 것이다"라며 안타까운 마음을 드러냈다.

에버턴 구단은 고메스의 부상이 심각한 것 같다며 고메스를 향해 "우리 모두가 함께 한다"는 격려 메시지를 보냈다.
[미디어펜=석명 기자] ▶다른기사보기
회사소개 | 광고·제휴문의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인터넷신문윤리강령
서울특별시 종로구 새문안로3길 30 세종로대우빌딩 복합동 508호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편집국장 : 민병오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