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11.21 21:10 목
> 연예·스포츠
[U-17 월드컵] 한국, 앙골라 꺾고 10년만에 8강 진출…최민서 결승골
승인 | 석명 부국장 | yoonbbada@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승인 2019-11-06 06:47:38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미디어펜=석명 기자] 한국 U-17 남자 축구대표팀이 10년만에 월드컵 8강 진출에 성공했다.

김정수 감독이 이끄는 한국 U-17 대표팀은 6일 새벽(이하 한국시간) 브라질 고이아니아의 올림피코 스타디움에서 열린 앙골라와 '2019 국제축구연맹(FIFA) U-17 월드컵' 16강전에서 최민서의 결승골로 1-0 승리를 거뒀다.

이로써 한국은 10년만에 통산 3번째 대회 8강에 오르는 기쁨을 누렸다. 한국은 서정원·신태용이 주축을 이뤘던 1987년, 손흥민이 활약했던 2009년 대회에서 8강에 진출한 바 있다.

한국의 8강전 상대는 7일 열리는 일본-멕시코 16강전 승자다.

아프리카의 복병 앙골라를 맞아 한국대표팀은 패스를 많이 하며 점유율을 높이는 경기 운영을 했다. 앙골라는 스피드를 앞세워 좌우 측면을 통한 공격 전개를 자주 시도했다.

   
▲ 사진=대한축구협회


서로 팽팽한 기싸움을 이어가던 가운데 전반 33분 한국이 선제골을 뽑아냈다. 앙골라 진영에서 압박을 하던 중 볼을 가로챈 오재혁이 정상빈에게 연결했다. 정상빈이 강력한 오른발 슈팅을 때린 것이 골키퍼 맞고 떠올랐다. 이 공을 최민서가 몸을 날리며 환상적인 발리슛으로 앙골라의 골문을 뚫었다.

전반을 1-0으로 마친 한국은 후반 만회를 위해 맹공을 퍼붓는 앙골라를 막기 위해 수비 라인을 내렸다. 그러다 찬스가 오면 정상빈과 최민서를 중심으로 역습에 나섰다.

후반 11분 정상빈이 얻은 프리킥 기회에서 이태석이 날린 강력한 왼발 슈팅은 골키퍼 선방에 막혔다. 후반 33분에는 역습 과정에서 정상빈 대신 교체 투입된 김용학이 내준 침투 패스를 최민서가 오른발로 슈팅했으나 골키퍼에게 걸렸다.

경기가 막판으로 향하면서 한국은 잇따라 위기를 맞기도 했다. 후반 40분 오른쪽 측면에서 올라온 크로스를 앙골라의 지니가 절묘한 헤딩슛으로 연결했다. 신송훈 골키퍼가 감각적으로 몸을 날려 막아내지 않았으면 동점골을 내줄 뻔했다. 

이후 추가 시간 4분까지 앙골라의 파상공세가 계속됐다. 거의 전원이 수비에 나선 한국 선수들은 온몸으로 막고 걷어내며 버텨 8강 티켓을 손에 넣을 수 있었다.
[미디어펜=석명 기자] ▶다른기사보기
회사소개 | 광고·제휴문의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인터넷신문윤리강령
서울특별시 종로구 새문안로3길 30 세종로대우빌딩 복합동 508호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편집국장 : 민병오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