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11.19 11:02 화
> 문화
베트남전 한국군 참전용사들, 베트남 전적지 탐방한다
남부 호치민에서 중부 17도선 DMZ까지 6박 8일 일정
승인 | 윤광원 취재본부장 | gwyoun1713@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승인 2019-11-08 14:32:14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 베트남 현지 '건널 수 없는 다리' [사진=DMZ관광 제공]

[미디어펜=윤광원 기자] 베트남전쟁에 참전했던 한국군 참전용사들과 그 가족들이 베트남 현지 전적지들을 탐방한다.  

국내 유일의 비무장지대(DMZ) 전문 여행사인 DMZ관광.DMZ문화원(대표 장승재)은 한국과 베트남의 우의 증진을 위한 프로그램으로, 월남파병용사 및 가족이 참여할 수 있는 월남 참전용사의 베트남 전적지와 명소탐방프로그램을 출시했다고 8일 밝혔다. 

이 프로그램은 건국이래 최초로 파병된 베트남전쟁 참전 직전 훈련장소인 강원도 화천군 오음리 월남파병용사 만남의장부터 시작, 베트남이 통일되기전 월남지역인 남부 호치민(사이공)에서 17도선 국경으로 대립하던 동하의 베트남 중부지역 DMZ까지 68일 일정으로 진행된다.

 1일차는 화천 월남파병용사의 만남의 장 답사후, 오후 늦게 인천을 출발해 호치민 공항에 도착하고 나서 전용차량을 이용, 본격적으로 탐방에 들어간다.

2일차는 한국군 파병의 주월사령부, 비둘기부대, 구찌터널(베트콩 지하 요새), 전쟁박물관, 대통령궁(통일궁), 캄란 백마부대 30연대터를 들러보고  3일차는 십자성부대, 오작교, 백마부대 30연대, 4일차는 한국군의 3대전투 중 안캐풍선 고지전투, 둑코전투 등지를 돌아본다. 

5일차는 오전에 퀴논의 맹호부대사령부와 팔각정터를 둘러보고, 오후에는 '해병신화'를 낳은 짜빈퉁전투 장소와 청룡부대 주둔지를 답사하며, 6일차는 당시 월남 최북단의 북위 17도선 현장인 벤하이강, 히엔릉엉다리, 빈목터널, 케산전투지역 DMZ투어를 마친 후, 호텔 연회장에서 전체 참가자의 간담회를 개최한다.

7일차는 베트남 중부지역의 대표명소인 다낭 바니산투어와 다낭박물관, 선짜 영웅사, 오행산관광 및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으로 지정된 호이안 구시가지를 둘러보고, 8일차는 다낭을 늦게 출발해 9시경 인천공항에 도착하는 코스다.

장승재 DMZ관광 대표는 대한민국과 베트남은 역사적 변천사가 유사한 점이 많고, 우리 국군장병이 베트남전쟁에 파병돼 한때 서로 싸웠지만, 1976년 베트남 통일후 1992년 국교를 수립한 이래 우호협력관계를 증진시켜 왔고, 포괄적 동반자관계로 발전했다"며 "지난 베트남전의 격전지와 통일의 현장 DMZ를 돌아보면서, 최근 역동적으로 변화하는 베트남의 발전상과 문화를 접하는 동시에, 한국과 베트남간 우의증진을 위한 매우 뜻깊은 시간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 프로그램은 파병용사와 가족을 위해 일정을 구성한 것으로, 내년 19부터 16까지 681차로 출발하며, 선착순 40여명을 모집한다.

기한은 오는 29일까지로, 참가비용은 1인당 190만원이다.

장 대표는 "일반인도 굳이 참석하겠다면 같이 갈 수도 있다"고 덧붙였다.

  

[미디어펜=윤광원 기자] ▶다른기사보기
회사소개 | 광고·제휴문의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인터넷신문윤리강령
서울특별시 종로구 새문안로3길 30 세종로대우빌딩 복합동 508호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편집국장 : 민병오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