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08.09 09:09 일
> 경제
'불혹' 맞은 롯데백화점, '공간·브랜드·조직문화' 혁신 승부수
최저가 강조하는 온라인 시장에서는 '명품'으로 차별화...내년 상반기 '롯데ON' 출범, '라이프스타일 큐레이터'로 탈바꿈
승인 | 김영진 차장 | yjkim@mediapen.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승인 2019-11-11 10:12:09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 창립 40주년을 맞은 롯데백화점이 혁신을 통해 재도약의 발판을 마련한다./사진=롯데쇼핑

[미디어펜=김영진 기자] 창립 40주년을 맞은 롯데백화점이 혁신을 통해 재도약의 발판을 마련한다고 11일 밝혔다.

1979년 12월 서울 소공동에 '롯데쇼핑센터'를 오픈하며 유통업에 진출한 롯데백화점은 영업 첫 해인 1980년 454억원의 매출을 올리며 동종업계 1위에 오른 이후, 지난 40년간 국내 백화점의 대표주자로 줄곧 인식되어 왔다. 1983년에는 누적 방문 고객 수가 1억명을 넘어섰으며, 1991년에는 유통업계 최초로 매출 1조원을 달성했다. 또한 '1986년 서울아시안게임'과 '1988년 서울올림픽'의 공식 백화점으로 지정돼 전 세계 관광객들을 맞이했다.

소비 트렌드에 맞춰 다양한 형태의 점포도 선보였다. 2005년 해외패션 전문관인 '에비뉴엘'을 개점했으며, 2008년에는 도심형 아울렛인 롯데아울렛 광주월드컵점을 선보였다. 롯데백화점은 사업 다각화에도 힘써 1998년 4월 롯데쇼핑 할인점 1호점인 마그넷(현 롯데마트) 강변점을, 2001년에는 롯데레몬(현 롯데슈퍼) 1호점 전농점을 오픈하며 슈퍼마켓 사업에도 진출했다. 현재 할인점과 슈퍼는 롯데쇼핑 산하 사업본부 체제로 독립 운영 중이다.

롯데백화점은 그 동안 꾸준한 사업 확장 및 다각화를 진행해왔다. 하지만 최근 온라인 시장 규모가 급격히 늘어남에 따라 백화점을 비롯한 오프라인 기반의 유통업체들이 많은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것이 사실이다. 이런 가운데 롯데백화점은 공간, 브랜드, 조직문화의 분야에서 '혁신'을 통해 재도약의 발판을 마련한다는 계획이다. 40년간의 운영 노하우를 바탕으로 쇼핑 환경 혁신을 적극 추진, 국내 유통 시장 선두 자리를 굳건히 지킨다는 계획이다.

먼저 롯데백화점은 차별화된 판매 공간으로 전환하기 위해 판매 공간의 일부를 체험을 위한 공간으로 바꾼다. 

롯데백화점은 중소형 점포를 중심으로 1층에 테마형 전문관을 도입할 예정이다. 백화점 1층은 단순 판매 공간이 아닌 문화, F&B등 다양한 경험요소가 가미된 복합적인 쇼핑 공간으로 꾸며진다. 더불어 '1점포 1명소' 공간도 선보인다. 1명소의 경우 본점 에비뉴엘 9층 야외 테라스를 오픈형 집객 공간으로 활용하는 등 힐링, 여가 등 고객의 체류 시간을 늘릴 수 있는 공간으로 기획할 예정이다.

롯데백화점은 아시아 최초로 김포공항점에서 '쥬라기 월드 특별전'을 진행하며 체험형 공간의 실험을 진행하고 있다. '쥬라기 월드 특별전'에는 오픈 이후 4개월 간 20만 명이 넘는 고객이 다녀갔으며, 특히 신규 고객 유입에 있어 톡톡히 효과를 보고 있다. 고객 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10월 말 기준으로 김포공항점의 신규 고객 유입률은 67.7%로 다른 점포에 비해 25%P이상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롯데백화점은 본점을 포함해 주요 점포를 프리미엄 매장으로 개편한다. 롯데백화점 본점이 지난해 말부터 대대적인 리뉴얼에 들어가며 포문을 열었다. 프리미엄 점포로의 변신은 1층부터 시작한다. '백화점 1층 = 화장품 매장'이라는 공식을 깨고 명품 매장으로 변신한다. 2층과 5층에는 각각 여성용 명품 매장과 남성용 명품 매장으로 꾸며질 예정이다. 프리미엄 개편 작업은 잠실점, 부산본점 등 전국 주요 점포로 확대할 방침이다.

특히 창립 40주년을 기념해 이번 달 15일 강남점에 오픈하는 '더콘란샵 코리아'는 롯데백화점 프리미엄 전략의 일환이며, 2021년 오픈 예정인 동탄점 역시 프리미엄 백화점으로 선보일 예정이다.

아울러 롯데백화점은 젊은 후배 사원들이 선배 사원들에게 최신 이슈와 트렌드 등 '젊은 문화'를 전수해 멘토 역할을 수행 중이다. 이를 통해 미래의 핵심 고객층인 밀레니얼 세대가 선호하는 상품과 공간을 직접 경험, 현업에 적용시켜 미래를 준비하겠다는 복안이다.

더불어 조직 및 인재발굴 제도에도 변화를 준다. 기존 팀 단위 조직을 프로젝트 별 조직으로 바꿔 핵심 인력 관리, 개인 포상 확대 등 보다 효율적인 조직 운영을 꾀할 방침이다. 

롯데백화점은 올해 '지역장 제도'를 도입해 수도권 1~3, 영남, 호남충정 등 5개 지역으로 영업조직을 재편했다. 지역장에게 매장 개편, 예산, 마케팅, 인사 등 주요 권한을 위임, 각 지역에 맞는 콘텐츠 개발에 집중하도록 유도했다. 앞으로는 책임 경영 단위를 점포까지 확대해 브랜드 입/퇴점, 예산, 인력 운영 권한 등을 부여할 계획이다. 

한편 롯데백화점은 일명 '최저가 전쟁'으로 혈투 중인 온라인 시장에 프리미엄몰을 오픈하며 차별화에 나섰다.

지난 9월 오픈한 롯데 프리미엄몰에서는 해외 브랜드와 컨템포러리 의류 등 고가 상품군을 온라인몰에 모아 매장을 방문하지 않아도 상품 구매가 가능하다. 백화점이 가진 상품 신뢰성과 운영 노하우를 기반으로 피팅 예약, 프리 오더, 배송 등 차별화된 서비스를 제공한다.

특히 롯데 프리미엄몰에서는 '디스커버S'를 선보이고 있다. 스타일 큐레이션 e매거진인 디스커버S는 최신 패션 트렌드, 이슈 브랜드 및 상품, 행사 등 고객들이 관심 있는 소식들이 담겨 있다.

롯데쇼핑은 온라인을 신성장 동력으로 삼고 지난해 8월 롯데닷컴을 인수, 롯데e커머스사업본부를 출범시켰다. 롯데e커머스는 내년 상반기에 통합 앱인 '롯데ON'을 오픈한다. 

롯데백화점 강희태 대표이사는 "롯데백화점은 1979년 창립 이후 지금껏 한결 같이 '모든 생각과 판단의 기준은 고객'이라는 것을 마음 속에 담고 있다"라며 "지난 40년간의 경험과 노하우를 기반으로 장차 100년 기업으로 거듭날 수 있는 토대를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미디어펜=김영진 기자] ▶다른기사보기

[이런 기사 어때요?]

롯데백화점, 겨울학기 문화센터 회원모집
롯데백화점, 오는 25일부터 창립 40주년 행사 진행

회사소개 | 광고·제휴문의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인터넷신문 ( 윤리강령 | 심의규정 )
서울특별시 종로구 새문안로3길 30 세종로대우빌딩 복합동 508호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편집국장 : 민병오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