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01.22 10:40 수
> 문화
2017년 이후 지정 국보·보물 100여건, 내년 4월 함께 전시
문화재청·국립중앙박물관 문화유산 조사·연구 협약
승인 | 윤광원 취재본부장 | gwyoun1713@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승인 2019-11-19 15:58:58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 '부여 왕흥사지 출토 사리기' [사진=문화재청 제공]

[미디어펜=윤광원 기자] 지난 2017년부터 금년까지 국보와 보물로 지정된 유물 100여건이 내년 상반기에 서울 국립중앙박물관에서 한꺼번에 전시된다.

문화재청과 국립중앙박물관은 19일 문화유산 조사·연구·전시 활성화를 위한 협약을 맺고, 그 첫 사업으로 특별전 '신규 지정 국보·보물'(가제)을 2020년 4월부터 6월까지 함께 열기로 했다고 19일 밝혔다.

두 기관은 2017년 5월에도 2014년부터 2016년까지 국보와 보물로 지정된 문화재 50건을 소개하는 특별전 '선인들의 마음, 보물이 되다'를 개최한 바 있다.

중앙박물관 기획전시실에서 열리는 이번 전시에는 국유 유물은 물론 기관과 사찰, 개인이 보유한 문화재가 대거 공개된다.

국보 중에는 '조선왕조실록', 조선 숙종이 59세에 기로소(耆老所)에 들어간 일을 기념해 제작한 '기사계첩', 2007년 출토한 국내 최고(最古) 현존 사리공예품인 '부여 왕흥사지 출토 사리기'를 선보인다.

보물 '신윤복 필 미인도', '김홍도 필 삼공불환도' 등도 관람객과 만나게 된다.

크기가 매우 큰 '상주 삼장사 영산회 괘불도'와 '논산 관촉사 석조미륵보살입상', 건축물인 '화성 용주사 대웅보전'은 영상으로 관람객들에게 선보인다.

문화재청은 "사상 최대 규모의 국가지정문화재가 한자리에서 공개될 것"이라며 "두 기관은 문화재 관련 정보를 공유하고, 소장 유물 열람과 대여에 협조하며, 문화재의 사회적 가치 확산을 위해 협력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미디어펜=윤광원 기자] ▶다른기사보기
회사소개 | 광고·제휴문의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인터넷신문윤리강령
서울특별시 종로구 새문안로3길 30 세종로대우빌딩 복합동 508호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편집국장 : 민병오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