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01.22 20:32 수
> 정치
바른미래당 "조국, 더 이상 비루한 법 좀비 되지 말라"
강신업 대변인 "오랜 시간 입 닫고 있는 것이 더 구차"
승인 | 조성완 기자 | csw44@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승인 2019-11-22 11:13:55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미디어펜=조성완 기자]강신업 바른미래당 대변인은 22일 진술거부권을 행사한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을 향해 “더 이상 비루한 ‘법 좀비’가 되지 말라”고 강력하게 비판했다.

강 대변인은 이날 서면 논평을 통해 “법무부 장관 후보 시절 기자간담회에서, 청문회에서 자기변호에 열 올릴 때 그렇게 가볍던 조 전 장관의 입이 왜 검찰에선 그렇게 무거워졌는가”라며 이같이 밝혔다.

   
▲ 강신업 바른미래당 대변인. /사진 = 연합뉴스


그는 “조 전 장관은 분명 진술거부권은 헌법상 권리라고 강변할 것이나 헌법은 ‘형사상 자기에게 불리한 진술을 강요당하지 아니 한다’라고 규정하고 있다”면서 “변명이나 해명은 얼마든지 하라는 얘기다. 유리한 얘기는 얼마든지 하라는 얘기”라고 주장했다.

이어 “기자간담회에서도, 국회 인사청문회에서도 어차피 변명과 회피로 일관했는데 왜 검찰에선 아무 말 못하는가”라면서 “조사 때 마다 그 수많은 질문에 그 오랜 시간 입 닫고 있는 것이 더 구차하지 않은가”라고 지적했다.

강 대변인은 그러면서 “카메라와 기자가 없어 자신을 드러내지 못하는 것이 침묵의 이유는 아니길 바란다”며 “법무부 장관을 지낸 사람으로서 수사에 적극 협조하는 것이 도리”라고 말했다.
[미디어펜=조성완 기자] ▶다른기사보기
회사소개 | 광고·제휴문의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인터넷신문윤리강령
서울특별시 종로구 새문안로3길 30 세종로대우빌딩 복합동 508호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편집국장 : 민병오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