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1.10.28 17:40 목
> 최신기사
정우영 신인상 수상, LG 신인왕은 이병규 이후 22년만
승인 | 석명 부국장 | yoonbbada@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승인 2019-11-25 16:11:54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미디어펜=석명 기자] LG 트윈스 정우영(20)이 2019시즌 신인상 트로피를 품에 안았다.

정우영은 25일 오후 인터컨티넨탈 서울 코엑스 하모니볼룸에서 열린 '2019 신한은행  MY CAR KBO 시상식'에서 신인상 수상자로 선정됐다. 정우영은 트로피와 상금 300만원을 받았다.

정우영은 신인상 투표에서 550점 만점 중 380점을 획득, KIA 타이거즈 이창진(171점)과 전상현(154점)을 제치고 수상의 기쁨을 누렸다.

   
▲ 사진=KBO 공식 SNS


LG 선수가 신인상을 받은 것은 1997년 '적토마' 이병규가 신인왕에 오른 이후 22년 만의 경사다. 전신인 MBC 시절 포함 LG의 역대 신인왕은 김건우(1986년), 이용철(1988년), 김동수(1990년), 유지현(1993년), 이병규에 이어 정우영이 6번째다.

또한 2017년 이정후(21·키움 히어로즈), 2018년 강백호(20·kt 위즈)에 이어 3년 연속 중고 신인이 아닌, 프로 입단 첫 해 고졸 선수가 신인상의 주인공이 됐다.

정우영은 2019년 신인 드래프트에서 2차 2라운드, 전체 15순위로 LG 지명을 받아 프로 데뷔했다. 신인 투수이면서도 올 시즌 LG 불펜의 한 축으로 자리잡아 56경기에 등판, 4승 6패 1세이브 16홀드 평균자책점 3.72의 좋은 성적을 냈다.

신인상 수상 후 정우영은 "이 자리에 와 영광스럽다. LG에 입단하도록 뽑아주신 스카우트 덕에 온 것 같다. 구단 사장님과 단장님 그리고 감독, 코치님, 선배 형들께 감사하다. 저희 가족과 누나들 부모님 사랑한다. 감사한다"며 고마운 사람들에게 두루 인사를 전했다.
[미디어펜=석명 기자] ▶다른기사보기
서울특별시 종로구 새문안로3길 30 세종로대우빌딩 복합동 508호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 : 김사성 | 청소년보호책임자: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