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03.29 17:44 일
> 정치
단식 시작 정미경 "황 대표 뜻 이어가겠다"
28일 라디오서 "정의당, 범여당이고 민주당 유사 정당"
승인 | 조성완 기자 | csw44@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승인 2019-11-28 10:54:30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미디어펜=조성완 기자]정미경, 신보라 자유한국당 최고위원이 신속처리안건(패스트트랙) 법안 저지를 위한 단식 중 쓰러진 황교안 대표를 이어 단식을 시작했다.

정 최고위원은 29일 오전 KBS라디오 ‘김경래의 최강시사’에 출연해 “어제 새벽에 대표가 병원에 실려가고 나서 나와 신 최고위원이 지금 단식을 시작했다”며 “황 대표가 어떤 뜻으로 단식을 했는지는 다 알지 않나”라고 밝혔다.

그는 “대표의 뜻을 지도부가 받아서 해야겠다고 생각했다. ‘우리도 황교안이다’ 이런 취지로 지금 시작했다”면서 “우리 최고위원들이 대표에게 병원에 가자고 건의했을 때 그때 대표의 상황을 보고 결심을 굳히게 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 (왼쪽부터)정미경, 신보라 자유한국당 최고위원./사진=연합뉴스

정 최고위원은 “마침 신 최고위원도 같은 뜻이어서 ‘그러면 우리 둘이서 같이 하자’, ‘지도부의 한 사람으로 우리도 이 뜻을 이어가자’ 그래서 지금 시작했다”고 말했다. 이들은 황 대표가 있던 청와대 앞 천막에서 단식을 계속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정 최고위원은 연동형 비례대표제와 관련해 “쉽게 말하면 정의당 국회의원 숫자 늘려서 결국 모든 법안의 캐스팅보트 역할을 정의당에게 주겠다. 정의당 나라 만들어주겠다는 것”이라면서 “정의당은 야당이 아니고 범여당이고, 민주당 유사 정당”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지금 한국당 의원들이 할 수 있는 방법은 하나밖에 없다. 국회의원 총사퇴를 해야 한다”며 “전부 다 밖으로 나와서 대국민호소를 하고, 그 다음에 국민들께 도와달라고 간곡하게 말하고 여의도 전체를 전부 다 둘러싸야 한다”고 주장했다. 

한편, 황 대표가 입원한 세브란스병원 측은 이날 오전 황 대표의 건강 상태에 대해 언론브리핑을 진행할 계획이다.
[미디어펜=조성완 기자] ▶다른기사보기
회사소개 | 광고·제휴문의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인터넷신문윤리강령
서울특별시 종로구 새문안로3길 30 세종로대우빌딩 복합동 508호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편집국장 : 민병오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