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01.29 18:55 수
> 사회
교육부 대입 개편안 "서울 16개 대학 정시비율 40% 이상 권고"
승인 | 온라인뉴스팀 기자 | office@mediapen.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승인 2019-11-28 11:48:41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미디어펜=온라인뉴스팀]교육부가 서울 지역 대학의 정시 비중을 40% 이상으로 권고하는 '대입제도 공정성 강화 방안'을 28일 발표했다.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이날 오전 정부 서울청사에서 브리핑을 열고 "학종(학생부종합전형) 위주로 쏠려있는 서울 소재 16개 대학에 대해 수능(대학수학능력시험)위주전형으로 40% 이상 선발하도록 권고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28일 '대입제도 공정성 강화 방안'을 발표하고 있다./ 사진=교육부


정부가 대입제도 공정성을 제고하기 위해 수시 비중 축소와 수능 정시 선발 인원을 증가시키기로 결정한 데 따른 방침이다.

정시 수능위주전형의 확대 및 적용은 2022학년도부터 2023학년도에 걸쳐 진행되며 현재 중3, 고1이 대상이다.

해당 대학은 건국대, 경희대, 고려대, 광운대, 동국대, 서강대, 서울시립대, 서울대, 서울여대, 성균관대, 숙명여대, 숭실대, 연세대, 중앙대, 한국외대, 한양대이다. 16개 대학에 포함되지 않은 대학은 기존처럼 정시 비중 30% 권고안이 유지된다.

아울러 교육부는 현재 초등학교 4학년이 대학 입시를 보는 2028학년도부터 고교학점제 등 신교육정책을 반영한 새로운 수능체계를 마련해 시행할 방침도 발표했다.

2025년 모든 고교에서 학생이 희망하는 과목을 선택해 듣는 고교학점제가 전면 시행되는 것과 함께 중장기적으로 수능체계도 손을 보겠다는 것이다.

유 부총리 겸 장관은 "이번 방안은 이미 합의된 2022학년도 대입제도 개편안을 보완한 것"이라며 "고교학점제에 부합하는 2028학년도 대입제도가 마련되기까지 단계적으로 추진해 교육현장이 안정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미디어펜=온라인뉴스팀] ▶다른기사보기
회사소개 | 광고·제휴문의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인터넷신문윤리강령
서울특별시 종로구 새문안로3길 30 세종로대우빌딩 복합동 508호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편집국장 : 민병오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