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01.25 09:44 토
> 정치
손학규 "문 대통령도 최측근 비리서 자유롭지 못해"
29일 최고위서 "청 민정수석실, 권력형 비리 개입 정황 드러나고"
승인 | 조성완 기자 | csw44@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승인 2019-11-29 10:45:15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미디어펜=조성완 기자]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는 29일 ‘청와대 하명수사’ 의혹과 관련해 “사실이라면 문재인 대통령도 최측근 권력형 비리 논란에서 자유롭지 못하게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손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청와대 민정수석실이 권력형 비리에 직접 개입했다는 정황이 드러나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사진=바른미래당 제공


그는 “최근 검찰조사에서 백원우 당시 민정비서관이 김기헌 전 울산시장 관련 문건을 직접 전달했다는 진술이 확보됐다고 알려졌다”며 “유재수 전 금융위원회 금융정책국장 감찰을 무마시키는 데는 조국 당시 민정수석이 개입했다는 정황이 포착됐다고 한다"고 말했다.

손 대표는 "조 수석과 백 비서관은 문재인 정권의 핵심 실세였던 최측근이었다. 우리 정치사에서 제왕적 대통령제 비극이 또다시 시작되는 것”이라며 "검찰은 국민적 의혹이 낱낱이 해소되도록 엄정하고 공정하게 문제를 수사를 진행해주길 당부한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문제는 정권의 레임덕이 몰아치는 것이다. 제왕적 대통령제 무소불위 권력이 명을 다해가고 있어서 비리 실상이 파헤쳐지는 것"이라며 "권력 구조 개혁 필요성이 여기서 나온다. 제왕적 대통령제와 거대 양당 피해로부터 나라를 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그래서 합의제 민주주의, 다당제 연합정치 협치가 필요하다. 이를 제도화한 것이 선거제 개혁이고 기초가 연동형 비례대표제"라며 "바른미래당은 정치 구조를 바꿔야 국민에게 희망을 드리는 정치를 만든다는 확신으로 선거제가 국회에서 통과될 때까지 모든 당력을 집중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손 대표는 북한이 전날 추가적인 발사체를 발사한 에 대해 "잇단 군사 도발로 한반도 평화를 위협하는 김정은 위원장과 북한에 강한 유감을 표한다"면서 “북한의 무모한 도발이 계속 이어질 것으로 보여 우려된다"고 말했다.

그는 "사정이 이런데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여야 3당 원내대표 방미 일정 중 미국 당국자에게 총선 전 북미 정상회담이 부적절하다고 발언해 논란이 있다”면서 “1967년 총풍사건에 이어 북한과 긴장 관계로 정치 기득권을 유지하려는 냉전 사고가 확인됐다. 구태 정치는 국민들 심판을 받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미디어펜=조성완 기자] ▶다른기사보기
회사소개 | 광고·제휴문의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인터넷신문윤리강령
서울특별시 종로구 새문안로3길 30 세종로대우빌딩 복합동 508호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편집국장 : 민병오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