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09.24 18:37 목
> 사회
20대 우울증 환자 5년새 2배…범사회적 고민 필요
지난해 환자 비중 60대·50대·70대·20대 순
10대·20대 숫자 적어도 증가세 가장 가팔라
승인 | 온라인뉴스팀 기자 | office@mediapen.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승인 2019-11-30 10:17:57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 지난해 20대 우울증 환자가 2014년 대비 2배 가까이 늘어난 것으로 드러났다. /사진=미디어펜DB


[미디어펜=온라인뉴스팀] 20대 우울증 환자가 5년 만에 2배 가까이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30일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이태규 바른미래당 의원이 건강보험심사평가원으로부터 받은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20대 우울증 환자는 9만8434명으로 지난 2014년 4만9975명보다 2배 가까이 증가했다. 

전체 우울증 환자는 75만1930명으로 2014년(58만8155명) 대비 28% 늘었다.  

연령별로 보면 60대가 13만3712명으로 가장 많았고 50대가 12만9255명, 70대 12만1193명, 20대 9만8434명, 30대 9만3389명, 80세 이상 5만6431명, 10대 4만2535명 등의 순이었다.

10대와 20대의 증가세는 다른 연령대보다 가팔라 눈길을 끈다. 

10대는 2014년 2만3885명에서 지난해 4만2535명으로 78% 올랐다. 같은 기간 20대는 4만9975명에서 97%나 급증한 9만8434명을 기록했다. 

조울증 환자의 경우 2014년 7만5616명에서 지난해 9만4129명으로 24% 늘어났다. 

연령별로는 20대가 1만7458명으로 가장 많았고 40대 1만7114명, 30대 1만6388명, 50대 1만5715명, 60대 1만1795명, 70대 8427명 등 순으로 드러났다. 

20대 조울증 환자 수는 2014년 30대, 40대, 50대보다 적었지만 지난해 47% 증가한 1만7458명을 기록하며 모든 연령층에서 가장 많은 비중을 차지했다. 이밖에 80세 이상 고령층도 2014년 3339명에서 지난해 6885명으로 2배 이상 늘었다. 

이 의원은 "우울증 등으로 유명 연예인의 연이은 자살이 사회적 문제로 대두되고 있다"며 "20대 우울증·조울증 환자의 급증은 학업, 취업 등 사회 구조적 환경에서 비롯된 문제일 가능성이 커 국가적 대책과 함께 범사회적 고민이 요구된다"고 말했다.
[미디어펜=온라인뉴스팀] ▶다른기사보기
회사소개 | 광고·제휴문의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인터넷신문 ( 윤리강령 | 심의규정 )
서울특별시 종로구 새문안로3길 30 세종로대우빌딩 복합동 508호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편집국장 : 민병오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