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01.20 10:16 월
> 문화
공주 수촌리 고분군서 백제 금귀걸이 한쌍 출토
승인 | 윤광원 취재본부장 | gwyoun1713@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승인 2019-12-02 09:42:59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 공주 수촌리 고분군 출토 금제 귀걸이 [사진=충청남도역사문화연구원 제공]

[미디어펜=윤광원 기자] 백제가 웅진 천도 이전에 조성한 것으로 추정되는 공주 수촌리 고분군에서 정교하게 만든 백제 금제 귀걸이 한 쌍이 나왔다.

충남 공주시와 충청남도역사문화연구원(이하 연구원)은 사적 제460호 공주 수촌리 고분군 토광묘(土壙墓·널무덤)에서 백제 세공기술 참모습을 보여주는 금제 귀걸이와 목걸이 일부로 추정되는 많은 구슬을 수습했다고 2일 밝혔다.

귀걸이는 길이가 약 4㎝이며, 가느다란 금사(金絲)를 15번 정도 감아, 맨 아래에 장식을 달았다.

이창호 연구원 책임조사원은 "2011년 8호 석곽묘(石槨墓·돌덧널무덤)에서 발견한 금제 귀걸이와 형태가 유사하다"며 "백제 유물치고는 복잡하고 화려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금제 귀걸이는 출토 사례가 많지 않아 백제시대 금속공예를 연구하는 데 중요한 자료"라고 평가했다.

연구원은 지난 2016년 발굴 지역의 남서 비탈부 조사에서 토광묘 3기, 석곽묘 3기 등 유구(遺構·건물의 자취) 15기를 확인했다.

귀걸이와 구슬이 나타난 토광묘는 묘광(墓壙·무덤 구덩이) 규모가 길이 352㎝, 너비 164㎝, 잔존 깊이 63㎝로, 수촌리 고분군 중에서는 중대형 무덤에 해당하며, 비탈 정상부 인근에 있다.

수촌리 고분군은 2003년 발굴조사 과정에서 백제시대 대형 고분과 금동관, 금동신발, 금제 귀걸이, 고리자루큰칼, 중국제 흑유도기, 계수호(鷄首壺·닭머리가 달린 항아리) 등이 발견돼 무령왕릉 이후 백제고분 발굴의 최대 성과로 주목을 받았다.
[미디어펜=윤광원 기자] ▶다른기사보기
회사소개 | 광고·제휴문의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인터넷신문윤리강령
서울특별시 종로구 새문안로3길 30 세종로대우빌딩 복합동 508호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편집국장 : 민병오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