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01.27 16:29 월
> 사회
겨울철 면역관리, 차가버섯으로
승인 | 온라인뉴스팀 기자 | office@mediapen.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승인 2019-12-03 09:43:45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 사진=비타민하우스

[미디어펜=온라인뉴스팀]최근 면역력 관리를 위해 차가버섯을 찾는 사람들이 늘어나고 있다. 몇 년 전까지 암환자들 사이에서  어렵게 구했던 비싸고 귀한 차가버섯은 어느새 건강프로그램의 단골 소재가 될 만큼 흔하고 대중적인 건강식품이 됐다. 

‘러시아의 산삼’으로 불리는 차가버섯은 시베리아 등 북위 45도 이상의 척박한 극동지역의 추위를 견디고 자작나무의 영양을 흡수하며 15년 이상 성장한다. 차가버섯을 채취하면 자작나무가 죽기 때문에 '자작나무의 심장'이라고도 불린다.

◆ 차가버섯, 환자에게만 좋을까?
차가버섯은 자작나무에 기생하는 약용버섯으로 뛰어난 면역조절 효과가 있다. 섭취대상이 환자에게만 국한되지 않고, 겨울철 면역관리가 필요한 남녀노소 누구나 섭취 가능하다. 
차가버섯이 건강에 도움이 되는 이유는 크로모겐 콤플렉스와 베타글루칸 때문이다. ‘크로모겐 콤플렉스’란 차가버섯에 들어있는 영양 성분의 응집체로 다당체인 베타글루칸, 이노시톨, 폴리페놀, 항산화 성분 SOD, 식이섬유 등의 영양 성분이 포함되어 있다. 즉 크로모겐 콤플렉스 함량이 높으면 높을수록 영양이 풍부한 차가버섯이라고 할 수 있다. 또한 베타글루칸은 면역에 도움이 되는 주요 성분이며, 다당체이기 때문에 장내에서 프리바이오틱스로서 역할도 한다. 좋은 차가버섯을 찾고 있다면, 면역에 도움이 되는 유효성분이 얼마나 들어있는지 꼭 확인하자. 

◆ 차가버섯은 달여 먹기 힘들다? NO! 간편한 비타민하우스 ‘시베리안 차가버섯’
기존에는 차가버섯 원물을 구하더라도 60도 내외의 물에서 오랫동안 달여 먹어야 하는 수고로움이 있었다. 하지만 최근에는 영양분을 12배 농축한 동결건조 분말 형태로 차처럼 먹을 수 있는 간편한 차가버섯 제품이 출시되어 남녀노소 누구나 손쉽게 차가버섯을 섭취할 수 있다.
기존에는 차가버섯 원물을 구입해 직접 달여 먹어야 하는 수고로움이 있었다. 하지만 최근 영양분을 12배 농축한 동결건조 분말 형태로 차처럼 먹을 수 있는 간편한 차가버섯 제품이 출시되어 남녀노소 누구나 손쉽게 차가버섯을 섭취할 수 있다.

◆ 항산화, 면역력 증강에 도움이 되는 차가버섯 
건강기능식품 전문기업 비타민하우스(주)(대표 김상국)의 ‘시베리안 차가버섯’은 원산지인 러시아에서 항공 직수입한 차가버섯으로 주요 영양 성분을 보호하기 위해 동결 건조한 제품이다. 12배 농축으로 높은 영양과 진한 풍미를 느낄 수 있으며 (현재 유통 제품 기준) 크로모겐 콤플렉스 52% 이상, 베타글루칸 167.48mg/g 이상을 함유하고 있다. 또한, 비타민하우스는 매번 차가버섯을 수입해올 때마다 방사능 검사와 중금속 검사 등 안전성과 함량을 확인하고 있다.  

한편, 비타민하우스는 차가버섯이 고가라는 편견을 깨고 우수한 품질과 합리적인 가격으로 소비자에게 큰 인기를 얻고 있다. 비타민하우스가 2016년 출시한 시베리안 차가버섯은 “누적 매출 400억원, 200만병 판매 돌파”라는 전무후무한 기적을 만들어 냈다. 비타민하우스의 ‘시베리안 차가버섯’은 VH몰과 홈앤쇼핑, NS홈쇼핑 등을 통해 구입 가능하다.
[미디어펜=온라인뉴스팀] ▶다른기사보기
회사소개 | 광고·제휴문의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인터넷신문윤리강령
서울특별시 종로구 새문안로3길 30 세종로대우빌딩 복합동 508호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편집국장 : 민병오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