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09.27 17:32 일
> 연예·스포츠
[맨유-토트넘] '2골' 래시포드 최고 평점 9.3…손흥민 7.3점, 오리에 이은 팀내 2위
승인 | 석명 부국장 | yoonbbada@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승인 2019-12-05 07:17:39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미디어펜=석명 기자] '무리뉴 더비'에서 맨체스터 유나이티드가 토트넘 홋스퍼에 승리를 거뒀다. 토트넘의 손흥민은 선발 출전해 풀타임을 뛰었지만 공격포인트를 올리지 못했다.

맨유는 5일 새벽(한국시간) 영국 맨체스터의 올드트래포드서 열린 토트넘과 2019-2020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15라운드 홈 경기에서 2-1로 이겼다. 지난해 12월 맨유에서 경질됐던 조세 무리뉴 감독은 토트넘을 이끌고 자신을 내쫓은 맨유 응징에 나섰지만 원하던 승리를 얻지 못했다.

손흥민은 어김없이 선발 출전해 풀타임을 뛰었으나 팀 패배를 지켜봐야 했다. 최근 6경기 연속 이어온 공격포인트 행진을 중단했고, 무리뉴 감독 부임 후 3경기서 1골 4도움 활약으로 3연승을 주도했던 좋은 흐름도 주춤했다.

   
▲ 사진=토트넘 홋스퍼 SNS


맨유의 승리는 전후반 각각 1골씩 터뜨린 마크스 래시포드가 이끌었다. 토트넘은 델레 알리가 전반 동점골을 넣은 외에는 공격이 제대로 풀리지 않았다.

경기 후 유럽축구통계 전문사이트 후스코어드닷컴은 손흥민에게 7.3점의 평점을 매겼다. 세르쥬 오리에(8.0점)에 이어 팀내 2위로 높은 평점이었다. 동점골을 넣은 알리도 손흥민과 같은 7.3점이었다. 손흥민은 슈팅을 1개밖에 기록하지 못했지만 부지런히 뛰어다니며 수비에도 적극 가담한 것이 비교적 좋은 평점을 이끌어낸 것으로 보인다.

2골 활약으로 맨유에 승리를 안긴 래쉬포드가 9.3점으로 양팀 통틀어 최고 평점을 받았다.
[미디어펜=석명 기자] ▶다른기사보기
회사소개 | 광고·제휴문의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인터넷신문 ( 윤리강령 | 심의규정 )
서울특별시 종로구 새문안로3길 30 세종로대우빌딩 복합동 508호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편집국장 : 민병오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