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09.27 17:32 일
> 정치
윤상현 "반드시 승리하는 야전사령관 필요" 원내대표 출사표
"문재인 정권, 대한민국 자유민주주의 위협"
승인 | 조성완 기자 | csw44@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승인 2019-12-05 21:34:49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미디어펜=조성완 기자]‘원조 친박’ 윤상현 자유한국당 의원은 5일 “선봉에 설 수 있는 강력한 원내대표, 반드시 승리하는 야전사령관이 필요하다”며 원내대표 출사표를 던졌다. 강석호·유기준·심재철 의원에 이어 4번째다

윤 의원은 이날 오후 국회 의원회관에서 출마기자회견을 갖고 “지금 한국당은 분노와 불신을 넘어 조롱과 멸시의 대상이다. 궁지와 수세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 윤상현 자유한국당 의원이 5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원내대표 출마를 선언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그는 “이제 바꿔야 한다. 반격을 시작해야 한다. 자유한국당의 시간을 열어야 한다”면서 “통합을 이끌 원내대표, 혁신을 이끌 원내대표, 승리를 이뤄낼 원내대표가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윤 의원은 “대한민국, 절체절명의 위기다. 경제도, 안보도, 정의도, 모두 무너졌다”며 “문재인 정권은 대한민국의 자유민주주의를 위협하고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청와대는 초법적으로 권력을 사유화하고 있다. 3권 분립과 언론의 자유까지 흔들고 있다. 선거 개입도 사실로 드러나고 있다”면서 “선거법, 공수처법 패스트트랙으로 정권을 연장하려 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그는 “자유한국당이 막아내야 한다. 물러설 곳도, 머뭇거릴 시간도 없다”며 “사즉생의 각오로 맞서야 한다”고 강조했다.

윤 의원은 그러면서 “투쟁이든, 협상이든, 전략이든, 문재인 정권과 민주당을 압도할 수 있다”며 “친박이든, 비박이든, 당에 있든, 당 밖에 있든, 누구와도 힘을 합칠 수 있는 통합의 견인차”라고 말했다.
[미디어펜=조성완 기자] ▶다른기사보기
회사소개 | 광고·제휴문의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인터넷신문 ( 윤리강령 | 심의규정 )
서울특별시 종로구 새문안로3길 30 세종로대우빌딩 복합동 508호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편집국장 : 민병오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