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1.09.25 22:03 토
> 최신기사
스트라스버그 7년 2억4500만달러 워싱턴 잔류, 투수 최고액 초대박 계약…콜은 얼마?
승인 | 석명 부국장 | yoonbbada@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승인 2019-12-10 07:04:00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미디어펜=석명 기자] 스티븐 스트라스버그(31)가 초대박 계약을 하며 워싱턴 잔류를 선택했다.

메이저리그 공식 사이트 MLB.com은 10일(한국시간) MLB네트워크 존 헤이먼의 보도 등을 인용해 FA 투수 스트라스버그가 워싱턴 내셔널스와 계약에 합의했다고 전했다. 계약 규모는 7년 2억4500만달러(약 2918억원)에 이르는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스트라스버그는 올 시즌이 끝난 뒤 옵트 아웃을 선언, 워싱턴과 맺었던 7년 1억7500만달러 계약 중 4년 1억달러의 잔여 계약을 포기하고 FA 시장에 나왔다. 워싱턴은 팀을 창단 첫 월드시리즈 우승으로 이끈 스트라스버그에게 에이스 대접을 해주며 다시 손을 맞잡았다.

   
▲ 사진=워싱턴 내셔널스 SNS


스트라스버그는 이로써 메이저리그 투수 최고몸값을 기록하게 됐다. 총액 규모로 이전 최고액은 데이빗 프라이스가 2016시즌을 앞두고 FA 계약한 7년 2억1700만달러였다. 또한 연평균으로 따져봐도 스트라스버그는 3500만달러로 잭 그레인키의 3440만달러를 뛰어넘었다.

하지만 스트라스버그의 투수 최고액 기록도 조만간 게릿 콜에 의해 경신될 것으로 보인다. 이번 FA시장에서 스트라스버그보다 더 높이 평가받는 최대어 투수 콜은 뉴욕 양키스로부터 스트라스버그의 계약액과 일치하는 7년 2억4500만달러 제시를 받은 것으로 보도됐다. 양키스 외에 LA 에인절스와 LA 다저스가 콜 영입 경쟁에 뛰어들었기 때문에 콜의 몸값은 더 높아질 것이 확실시 된다.

스트라스버그는 2010년 워싱턴에서 메이저리그 데뷔해 내셔널스 유니폼만 입고 뛰었다. 통산 239경기에 등판, 112승 58패 평균자책점 3.17의 성적을 냈다. 올 시즌은 33경기에서 209이닝을 소화했고 18승 6패 평균자책점 3.32를 기록했다. 포스트시즌 6경기에서 평균자책점 1.98을 기록하는 눈부신 피칭으로 워싱턴의 월드시리즈 우승에 앞장서며 MVP에 선정됐다.
[미디어펜=석명 기자] ▶다른기사보기
서울특별시 종로구 새문안로3길 30 세종로대우빌딩 복합동 508호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편집국장 : 민병오 | 청소년보호책임자: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