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1.09.25 22:03 토
> 최신기사
류현진, '보라스 날개' 달고 1억달러 이상 대박 계약? 관건은 '계약기간'
승인 | 석명 부국장 | yoonbbada@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승인 2019-12-13 10:06:14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미디어펜=석명 기자] 자고 나면 '억'이다. 이번 메이저리그 FA(자유계약선수) 시장에서 억대(달러)의 대박 계약이 잇따르고 있다. 아직 시장에 남아있는 류현진(32)에겐 반가운 소식이다. 류현진이 얼마나 받고 어느 팀에 갈 것인지가 팬들에게는 초미의 관심사가 됐다.

류현진의 계약에서 가장 주목받는 부분이 바로 대박 계약의 상징과도 같은, 몸값 1억달러를 넘어설 것인지다.

일단 현재 분위기는 긍정적이다. FA 시장에서 대어급으로 꼽혔던 선발투수들이 줄줄이 기대 이상의 고액 계약을 이끌어냈기 때문이다. 류현진과 비슷한 급으로 분류됐던 잭 휠러가 5년 1억1800만달러에 필라델피아와 계약하며 억대 계약의 물꼬를 텄다. 이어 스티븐 스트라스버그가 7년 2억4500만달러에 워싱턴 잔류를 선택했다. 

정점을 찍은 것이 FA 최대어 게릿 콜이다. 콜은 9년 3억2400만달러에 뉴욕 양키스와 역대 최고액 초대박 계약을 했다. 투수가 아닌 야수이긴 하지만 앤서니 렌던이 LA 에인절스와 7년 2억4000만달러 계약 소식을 전해 전반적으로 '대형선수=억대 대형계약'이 이번 FA 시장의 대세를 이뤘다.

   
▲ 사진=LA 다저스 SNS


류현진에 대해서는 다수의 구단이 영입에 관심을 보인다는 현지 보도가 잇따르고 있다. 원 소속팀 LA 다저스를 비롯해 미네소타, 토론토, 애틀랜타, 세인트루이스, LA 에인절스 등이 거론된다. 경쟁팀이 많아지면 몸값이 예상보다 올라갈 가능성이 크다.

결국 류현진이 1억달러 이상의 계약을 할 수 있느냐를 좌우할 관건은 '계약기간'으로 보인다.

처음 FA 시장이 열릴 때 류현진의 몸값 예상은 '3년 6000만달러'가 가장 많았다. 연평균 2000만달러 수준이다.

억대 계약을 이끌어낸 투수들은 5년 이상 장기 계약을 함으로써 총액을 높였다. 류현진의 경우 내년 만 33세가 되는 적잖은 나이, 다저스 시절 잦은 부상 경력 등이 장기계약의 가장 큰 걸림돌로 꼽혀왔다. 이는 변하지 않는 사실이다.

류현진이 5년 이상 장기계약을 맺지 못하면 1억달러를 넘어설 가능성은 낮다. 류현진의 연봉이 콜이나 스트라스버그처럼 3000만달러대로 책정되기 힘들다는 점을 감안하면 3년, 또는 4년 계약을 하더라도 1억달러 돌파가 쉽지 않다.

다만, 류현진의 계약을 주도하고 있는 에이전트가 바로 스콧 보라스라는 점이 주목된다. 보라스는 콜, 스트라스버그, 렌던의 '몸값 높이기 신공'으로 이번 FA 시장을 쥐락펴락 하고 있다.

13일(한국시간)에는 에인절스가 류현진을 5년, 1억달러 이상에 영입할 것이라는 현지 전망이 나왔다. 언론을 이용해 영입 희망 구단들의 경쟁을 부추겨 소속 선수 몸값을 띄우는데 일가견이 있는 보라스다. 

류현진을 원하는 팀은 많고, 예상 몸값으로 1억달러 이상이 거론되기 시작했다. 멀어만 보였던 1억달러 고지가 류현진에게도 점점 가까워지고 있는 분위기다. 
[미디어펜=석명 기자] ▶다른기사보기
서울특별시 종로구 새문안로3길 30 세종로대우빌딩 복합동 508호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편집국장 : 민병오 | 청소년보호책임자: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