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03.30 19:04 월
> 연예·스포츠
한국, 중국 상대 화끈한 승리 절실…FIFA 랭킹은? 역대 전적은? 중계는? [E-1 챔피언십]
승인 | 석명 부국장 | yoonbbada@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승인 2019-12-15 14:41:27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미디어펜=석명 기자] 한국 축구대표팀이 오늘 중국을 만난다. 승리가, 그것도 화끈한 승리가 절실한 벤투호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대표팀은 15일 오후 7시 30분 부산 아시아드주경기장에서 중국과 '2019 EAFF(동아시아축구연맹) E-1 챔피언십(동아시안컵)' 2차전을 치른다.

한국은 지난 11일 홍콩과 치른 1차전에서 2-0으로 승리했다. 이기긴 했지만 만족스럽지 못한 경기였다. 거의 수비만 하는 홍콩을 상대로 일방적인 경기를 펼쳤으나 황인범의 프리킥골, 나상호의 코너킥 상황에서 헤딩골 등 2골을 얻는 데 그쳤다. 4-0, 5-0으로 이겼어야 할 경기지만 홍콩의 밀집수비를 시원하게 뚫지 못하고 골 결정력 부재를 드러내는 답답한 모습이었다.

한국, 중국, 홍콩, 일본 4개국(남자부)이 출전한 이번 대회에서 한국은 통산 5번째이자 3연속 우승을 노린다. 중국은 반드시 '손쉽게' 제압해야 하고, 오는 18일 일본과 최종전에서 이겨 우승하는 것이 완벽한 시나리오다. 일본은 중국에 2-1로 이겼고, 한국이 두 골 차로 이긴 홍콩을 5-0으로 대파해 역시 만만찮은 전력임을 과시했다.

   
▲ 중국전을 앞두고 훈련하고 있는 한국 축구대표팀. /사진=대한축구협회


중국은 일본과 1차전에서 열세를 드러내며 1-2로 졌다. 경기 내용도 좋지 않았지만 소림축구를 방불하는 거친 플레이로 빈축을 샀다. 

한국은 홍콩전의 답답한 플레이를 떨쳐내고 부상 등 전력 손실 없이 중국전을 승리로 넘어야 우승 목표를 향해 순항할 수 있다. 홍콩전에서 공격수 김대승이 늑골 골절 부상을 당했고, 수비수 김문환이 훈련 중 허벅지 근육 부분 파열로 전열에서 이탈했다. 더 이상 부상 선수가 나와서는 곤란한 상황이다. 

중국은 '공한증'을 안고 있는 팀이다. FIFA 랭킹에서 한국이 41위, 중국이 75위로 격차가 있는데다 역대 상대 전적에서도 한국이 19승 13무 2패로 압도적으로 앞서 있다. 적어도 중국 정도는 실력으로 시원하게 눌러줘야 일본과의 최종전도 그렇고 내년 3월 재개될 월드컵 2차예선에도 자신감을 갖고 나설 수 있다.

한편, 이날 한국-중국 경기는 종합편성채널 MBN에서 중계 방송한다.
[미디어펜=석명 기자] ▶다른기사보기
회사소개 | 광고·제휴문의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인터넷신문윤리강령
서울특별시 종로구 새문안로3길 30 세종로대우빌딩 복합동 508호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편집국장 : 민병오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