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08.14 16:39 금
> 최신기사
[AD] 현대모비스, 미래차 핵심기술 확보…글로벌 TOP 목표
2020년 자율주행 센서 독자 개발 목표
자율주행차 손발 역할, 제어부품 역시 스마트화
승인 | 미디어펜 기자 | webmaster@mediapen.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승인 2019-11-29 12:21:15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현대모비스가 미국 오토모티브뉴스가 발표하는 글로벌 부품업체 순위에서 올해로 8년 연속 10위안에 오르며 자타공인 글로벌 자동차 부품업계의 강자 반열에 올라섰다. 

그 동안 후발주자로서 선진업체들이 선도한 기술을 익히고 내재화 해왔다면 이제는 미래혁신기술 개발을 선도하며 자동차 부품업계의 패러다임 전환을 이끄는 리더로서 확실히 자리매김한 것이다. 

   
▲ 현대모비스의 충남 서산 시험장에 있는 Fake City(도시 모사 시험로) /사진=현대모비스


17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현대모비스는 점점 커지는 규모만큼이나 기술력을 빠른 시간 안에 끌어올려 왔고 특히 자율주행기술 확보가 결국 회사의 미래라는 믿음으로 관련 기술 개발에 연구 역량을 집중하고 있다. 

특히 현대모비스는 지난 2018년 자율주행 독자센서를 2020년까지 모두 개발한다는 전략을 발표하고, 관련 기술 확보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완벽한 자율주행이 가능하기 위해서는 먼저 외부 주행 환경을 정확하게 읽어내는 것이 필요한 만큼, 고성능 센서가 자율주행 시대 대표적인 고부가가치 부품으로 자리매김하고 있기 때문이다. 

특히 핵심 센서의 경쟁력을 빠르게 확보하기 위해 독자적으로 센서를 개발하는 것에 더해 해외 전문사 및 대학교, 스타트업 등과 협업을 강화하고 있다. 

이를 통해 지난 9월 국내 최초로 후측방 레이더를 독자 개발한 데 이어, 지난해 말까지 차량 주변 360°를 모두 센싱할 수 있도록 단·중·장거리 레이더 4종 기술을 모두 확보했다. 또한 딥러닝 기반 카메라 센서는 국내 유망 스타트업인 스트라드비전과 협업을 통해 개발하고 있으며, 올해 초 알고리즘을 국내 최초로 확보했다. 

라이다 센서는 가장 선도적인 기술을 가진 미국의 벨로다인과의 전략적 파트너십 체결을 통해 확보하기로 했다. 현대모비스는 이를 위해 600억원 규모의 투자도 단행했다. 

현대모비스는 이와 같은 독자 센서 기술을 바탕으로, 첨단운전자지원(ADAS)기술을 고도화 함과 동시에 이들을 융합한 자율주행기술 솔루션 확보에도 박차를 가하고 있다. 

이를 통해 방향지시등만 켜주면 차 스스로 차선 변경이나 분기로 진입, 본선 합류가 가능한 레벨2 고속도로주행지원기술(HDA2)을 17년 개발해 올해 양산할 계획이다. 

또한 최근 러시아 최대 포털 얀덱스와 협업을 통해 완전 자율주행 플랫폼을 공개한 데 이어, 현대차그룹이 전략적으로 추진하고 있는 앱티브와의 조인트 벤처 지분 10%를 투자해 레벨 4 이상의 자율주행 기술을 강화해 나가고 있다. 

현대모비스는 자율주행차의 손발 역할을 하는 제어부품 역시 스마트하게 진화시키고 있다. 지난해와 올해 연이어 리던던시 조향장치와 리던던시 제동장치 개발에 성공한 것이 대표적이다. 

자율주행시대에는 사람이 운전에 개입하지 않기 때문에 차량 시스템이 혹시나 있을 수 있는 돌발상황에도 대비해야 하기 때문에 이중 설계인 리던던시 장치가 필수적이다. 

또한 현대모비스는 내비게이션 맵 정보를 선제적으로 반영해 항상 최적의 승차감을 유지해주는 프리뷰 에어서스펜션 기술도 올해 초 확보했다. 

현대모비스는 이렇게 확보한 미래차 기술의 성능 검증에도 만전을 기하고 있다. 이를 위해 자율주행 전용 시험로를 갖춘 대규모 주행시험장을 구축하고, 자율주행 시험차를 전세계 각국의 실 도로에 내놓고 글로벌 테스트에 본격 나서고 있다.

현대모비스는 총 3000억원을 투자해 여의도 면적 6배 크기를 자랑하며 총 14개의 시험로가 설치된 서산주행시험장을 지난해 6월부터 본격 가동하고 있다. 이 가운데 첨단 시험로에는 DAS, V2X 등 자율주행 핵심 기술을 테스트할 수 있는 Fake City(도시 모사 시험로)가 구현된다. 

신호 및 회전교차로, 고속도로 톨게이트, 과속 방지턱, 버스 승강장 등 실 도로에서 맞닥뜨릴 수 있는 주행 환경을 그대로 옮겨놨다. 현대모비스는 이곳에서 상시로 자율주행기술을 검증하고 있다.

현대모비스는 자율주행기술 개발과 함께 미래차 핵심기술로 손꼽히는 커넥티드카 기술 개발에도 적극 나서고 있다. 커넥티드카 기술이 완전 자율주행차의 필수 조건으로 꼽히는 만큼 선제적으로 기술을 확보해 미래 시장을 선도하기 위함이다. 

현대모비스는 5G네트워크를 기반으로 한 커넥티드 카 기술 개발을 위해 KT와 협력관계를 구축하고 최근 1차 과제인 △실시간 내비게이션 업데이트 기술과 △차량 사물 간 통신(C-V2X) 기술을 성공적으로 확보했다. 

올해 초 본격적인 기술 개발에 돌입한지 불과 반년만의 성과로, 양사는 이러한 개발 성과를 공유하는 기술 교류회를 개최하고, 향후 협력을 더욱 강화해나가기로 헀다. 

   
▲ 현대모비스 CI.


[기사제공=현대모비스] ▶다른기사보기
회사소개 | 광고·제휴문의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인터넷신문 ( 윤리강령 | 심의규정 )
서울특별시 종로구 새문안로3길 30 세종로대우빌딩 복합동 508호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편집국장 : 민병오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