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8.10.16 02:27 화
> 사회
이병헌에 집 사달라 요구 이지연 다희, 협박 위해 포옹 연출도 기획 '경악'
승인 |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승인 2014-10-01 01:53:29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이병헌에 집 사달라 요구 이지연 다희, 협박 위해 포옹 연출도 기획 '경악'

모델 이지연과 걸그룹 글램 다희가 이병헌에게 집을 사달라고 요구한 것이 받아들여지지 않자 음담패설 동영상을 유포하겠다고 협박한 것으로 밝혀졌다.

서울중앙지검 형사7부(송규종 부장검사)는 음담패설 동영상을 빌미로 이병헌에게 50억 원을 요구한 다희와 이지연을 폭력행위 등 처벌법상 공동공갈 혐의로 구속기소했다.

   
▲ 이지연 다희, 이병헌에 집 사달라 요구/사진=방송화면 캡처


검찰에 따르면 세 사람은 올해 7월1일 지인 소개로 함께 저녁을 먹으며 알게 됐다. 이후에도 몇 차례 만나 술을 마시면서 어울렸다.

모델 이지연은 이병헌이 자신에게 관심있다고 생각하고 글램 다희와 함께 이병헌에게 금품을 요구하기로 결심했다.

8월14일 이지연은 이병헌에게 "혼자 사는 집으로 옮겼으면 좋겠다"며 집을 사달라는 요구를 했다. 그러자 이병헌은 "그만 만나자"는 취지의 메시지를 보내며 관계 정리를 통보했다.

이에 다희와 이지연은 이병헌이 이지연을 껴안는 모습을 연출하기로 공모하고 보름 뒤인 29일 오후 이병헌을 다시 집으로 불러들였다.

이들은 미리 싱크대 벽에 스마트폰을 설치해 이병헌과 이지연의 포옹 장면을 촬영하려 했으나 마땅한 기회를 찾지 못했다.

그러자 집 밖에서 대기하고 있던 다희가 다시 들어가 "오빠 동영상을 가지고 있다" "우리가 집이 어렵고 빚이 많다. 그거 갚으려고 돈을 요구하는 거다" "오빠한테 얼마나 이미지 타격이 있는 건지 아느냐"며 이병헌을 협박했다. 그 과정에서 7월3일에 촬영했던 음담패설 동영상을 들이댔다.

그러나 이병헌은 곧바로 집에서 나와 경찰에 신고했다. 결국 다희와 이지연은 지난 1일 체포됐다.

이지연은 광고모델 일을 하면서도 별다른 수입이 없었고 다희 역시 장기간 활동이 없어 역시 소속사에 3억원 넘는 빚을 진 상태였다고 전했다.

이지연 다희 이병헌에 집 사달라 요구 소식을 접한 네티즌들은 "이지연 다희 이병헌에 집 사달라 요구, 한 두번 만났는데 이런 요구를?"  "이지연 다희 이병헌에 집 사달라 요구, 치밀하게 준비를 했구나"  "이지연 다희 이병헌에 집 사달라 요구, 염치가 없네"  "이지연 다희 이병헌에 집 사달라 요구, 근데 유부남이 왜 모델 가수를 만나고 다니지?" 등의 반응을 보였다.
 

회사소개 | 광고·제휴문의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인터넷신문윤리강령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84 , 603(운니동, 가든타워)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편집국장 : 민병오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