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07.10 22:18 금
> 경제
현대중공업, 스마트선박 고도화…연료비 10% 절감
선박용 발전엔진에 AI 기술 적용
승인 | 나광호 기자 | n0430@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승인 2020-01-14 09:57:12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미디어펜=나광호 기자]현대중공업이 4차 산업혁명 기술을 선박에 적용, 스마트선박 고도화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현대중공업은 최근 독자모델 엔진인 힘센엔진(HiMSEN)에 인공지능(AI), 빅데이터, 사물인터넷(IoT) 등 첨단 정보통신기술을 접목, 기존보다 10% 이상 연료비 절감 효과를 내는 선박운전최적화 시스템을 개발했다고 14일 밝혔다.

이번에 적용된 핵심기술은 운항 중인 선박 내 기자재의 가동정보를 실시간으로 확인하고 최적의 경제운전을 지원하는 지능형 선박기자재관리솔루션(HiEMS)과 인공지능이다.

이 시스템은 지능형 선박기자재관리솔루션을 통해 축적된 선박 내 발전 엔진의 빅데이터 및 실시간 정보를 AI가 종합·분석한 후 최적의 연비를 낼 수 있는 방안을 찾아 운항 중인 선박에 명령을 내리는 것이 특징이다.

   
▲ 디지털관제센터에서 힘센엔진 운전을 모니터링 하고 있다./사진=현대중공업


현대중공업은 2018년 지능형 선박기자재관리솔루션을 개발한 이후 지금까지 45척 분(엔진 170여기)을 수주, 이 중 10척 분(엔진 40여기)을 인도했다.

또한 현대글로벌서비스 내 디지털관제센터(부산 해운대구)에서 원격 모니터링을 비롯해 부품·정비와 연계된 예방진단 서비스를 제공하는 등 스마트 엔진사업에서 새로운 활로를 찾고 있다.

현대중공업 관계자는 "디지털대전환 시대에 발맞춰 첨단기술을 활용한 스마트선박 고도화를 통해 중국·일본 조선업계의 거센 추격을 따돌릴 기술우위를 지켜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최근 현대중공업그룹은 선박의 실시간 운항 데이터를 분석, 최적 경로를 제안하는 '통합 스마트십 솔루션(ISS)'에 대해 미국선급협회(ABS)의 기술 인증을 획득하기도 했으며, 지금까지 총 130여척분의 ISS를 수주했다.

[미디어펜=나광호 기자] ▶다른기사보기

[이런 기사 어때요?]

한국조선해양 "현대중공업, 올해 115억9000만달러 수주 전망"
[신년사]권오갑 현대중공업그룹 회장 "스마트중공업 시대 열자"
현대중공업그룹, 현대일렉 신임 사장에 조석 전 한수원 사장 선임
조선vs정유, 'IMO2020' 전장서 조우…승부처는 가격경쟁력

회사소개 | 광고·제휴문의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인터넷신문윤리강령
서울특별시 종로구 새문안로3길 30 세종로대우빌딩 복합동 508호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편집국장 : 민병오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