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04.04 18:45 토
> 경제
현대모비스, 2019년 영업익 2조3593억…전년比 16.5%↑
전동화부품 매출상승·해외완성차 수출확대 효과
승인 | 김태우 기자 | ghost0149@mediapen.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승인 2020-01-30 15:33:28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미디어펜=김태우 기자] 현대모비스의 지난해 영업이익이 전동화 부품 판매 증가 등에 힘입어 전년 보다 개선됐다.

현대모비스는 30일 지난해 연결 기준 영업이익이 2조3593억원으로 전년 대비 16.5% 증가했다고 밝혔다. 같은 시기 매출은 38조488억원으로 전년 보다 8.2% 늘었고 당기순이익은 21.5% 많은 2조2943억원을 기록했다.

   
▲ 현대모비스 /사진=미디어펜


현대모비스는 "전동화 부품의 매출 증가와 글로벌 완성차 수출 확대가 이 같은 실적을 견인했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신차 모듈공급을 위해 1년간 일시 생산라인 정비에 들어갔던 북미 오하이오 공장이 지난해 1분기 말부터 재가동한 것도 영향을 미쳤다.

현대모비스는 지난 2017년 처음으로 전동화부품 분야에서 매출 1조원을 돌파한 데 이어 2018년에 1조8000억원, 작년에는 2조8000억원을 달성하는 등 매년 50% 넘는 성장세를 이어가고 있다.

현대모비스는 올해에도 전동화부품 사업을 확대할 예정이다. 

현대모비스 관계자는 "유럽 핵심생산거점인 체코와 슬로바키아에 전동화부품 공급을 위해 배터리 조립라인의 가동을 시작한다"며 "올해부터 배터리 일체형 부품인 BSA를 양산해 현대모비스의 유럽시장 전동화부품 교두보로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BSA(Battery System Assembly)는 배터리팩과 제어기 냉각기를 포함한 배터리 일체형 부품을 말한다.

현대모비스는 글로벌 완성차 대상 수출 규모도 확대했다. 현대모비스는 지난해 총 17억6000억달러의 핵심부품을 수주했다. 전년 대비 5.9% 증가한 수치로, 북미 시장에서만 10억4000만달러의 수주 성과를 올렸다.

올해 현대모비스는 글로벌 완성차 대상 수주 목표를 27억3000만달러로 설정하고, 유럽지역 등 글로벌 프리미엄 브랜드를 적극 공략하기로 했다. 현대모비스 관계자는 "주요 부품의 제품경쟁력을 강화해 글로벌 고객사에 차별화된 로드쇼와 프로모션을 전개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지난해 4분기 매출액은 10조4037억원, 영업이익은 6344억원이다. 전년 동기 대비 각각 7.9%, 9.1% 증가했다.
[미디어펜=김태우 기자] ▶다른기사보기
회사소개 | 광고·제휴문의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인터넷신문윤리강령
서울특별시 종로구 새문안로3길 30 세종로대우빌딩 복합동 508호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편집국장 : 민병오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