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04.09 20:24 목
> 경제
'포장 개봉시 반품불가'는 위법…공정위, 신세계.롯데홈쇼핑에 과징금
승인 | 윤광원 취재본부장 | gwyoun1713@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승인 2020-02-05 14:21:47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 조성욱 공정거래위원장 [사진=미디어펜]

[미디어펜=윤광원 기자] "포장 개봉으로 이 스티커가 훼손되면 반품(환불)·교환이 불가능합니다"라는 문구를 최근 온라인 구매 상품 등의 포장에서 자주 보게 되지만, 공정거래위원회는 이런 경고가 법이 보장하는 소비자의 정당한 '청약철회권'을 제한하는 것으로 판단했다.

공정위는 '포장을 개봉하면 반품이 불가능하다'고 고지한 온라인쇼핑 사업자 ㈜신세계와 ㈜우리홈쇼핑(채널명 롯데홈쇼핑)에 시정조치와 각 250만원의 과징금을 부과했다고 5일 밝혔다.

공정위에 따르면, 신세계는 지난 2017년 4월 20일부터 6월 30일까지 온라인쇼핑사이트 11번가를 통해 가정용 튀김기를 판매하면서 '상품 구매 후 개봉(박스/포장)하시면 교환·환불이 불가합니다'라는 스티커를 부착했다.

또 롯데홈쇼핑은 2018년 2월 13일부터 지난해 4월 17일 사이 온라인쇼핑사이트 지마켓·롯데홈쇼핑 쇼핑몰에서 진공청소기와 공기청정기를 판매하면서 제품 상세소개 페이지에 '제품의 포장(박스) 개봉 또는 제거 시 반품이 불가능합니다'라는 문구를 붙였다.

공정위는 두 업체의 행위가 '전자상거래 등에서의 소비자보호에 관한 법률'을 위반한 것으로 봤는데, 이 법 (제17조 제2항 제1호는 "재화 등의 내용을 확인하기 위해 포장 등을 훼손한 경우 청약철회 예외 사유에서 제외된다"고 규정하고 있다.

그런데도 "포장을 뜯으면 청약철회 자체가 불가능하다"고 소비자들에게 알린 것은 같은 법 제21조 제1항 제1호에서 규정한 '거짓된 사실을 고지해 소비자들의 청약철회 등을 방해하는 행위'에 해당한다는  설명이다.

공정위 관계자는 "온라인으로 판매된 제품의 포장을 개봉하더라도, 상품 가치 하락이 없다면 반품이 가능하다는 사실을 분명히 밝혔다는 데 의의가 있다"고 말했다.
[미디어펜=윤광원 기자] ▶다른기사보기
회사소개 | 광고·제휴문의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인터넷신문윤리강령
서울특별시 종로구 새문안로3길 30 세종로대우빌딩 복합동 508호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편집국장 : 민병오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