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04.10 11:21 금
> 경제
홍남기 "내주부터 마스크·손소독제 생산·판매 신고해야"
"車 부품생산 특별연장근로 인가…중기·소상공인에 2조 금융지원"
승인 | 윤광원 취재본부장 | gwyoun1713@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승인 2020-02-07 09:54:30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사진=기재부 제공]


[미디어펜=윤광원 기자]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마스크와 손 소독제 수급 불안에 대한 국민 불안을 해소하기 위해 강력한 '긴급수급 조정조치'를 시행하겠다"고 밝혔다.

홍 부총리는 7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대응 경제장관회의 겸 경제활력대책회의를 주재하며 " (긴급수급 조정조치의) 구체적 방안을 논의, 국무회의 등의 절차를 거쳐 다음 주 중 시행하겠다"고 말했다.  

이렇게 되면, 마스크·손소독제 생산자는 매일 생산량과 국내 출고량, 수출량을, 판매업체는 마스크를 대량 판매할 경우 식품의약품안전처에 반드시 신고해야 한다.

마스크·소독제 매점매석이나 밀수출 등을 근절하겠다는 정부의 방침이다.

홍 부총리는 "국민 안전을 볼모로 불안감을 악용하는 불법·부정행위를 발본색원한다는 차원에서, 신속히, 확실히, 그리고 끝까지 추적해 엄정 처리하겠다"고 강조했다.

최근 차질을 빚고 있는 자동차 부품 수급과 관련해서는 단기 및 중장기 대책을 내놓기로 했다.

그는 "중국공장 재가동을 위해 중국 지방정부와 협의를 강화하겠다"며 "주중 대사관과 완성차 기업, 코트라(KOTRA) 등 모든 민관채널을 총동원, 공장 조기 재가동을 위한 전방위적 협의를 강화하는 중"이라고 설명했다.

또 물류 애로 지원 체계를 긴급 가동하고, 수입 시 24시간 긴급통관을 통해 빠르게 국내에 부품이 반입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언급했다.

아울러 "국내 생산 확대를 위해 특별연장근로를 신청할 경우, 신속히 인가하겠다"며 "제3국 부품공장에서 대체품을 긴급 조달하면 신속한 통관을 지원하겠다"고 약속했다.

중장기적으로는 정부와 지방자치단체, 기업, 연구기관이 함께 수급 위기 대응 체계를 가동, 애로사항을 점검한다.

중소기업·소상공인에 대한 추가적인 금융지원 방안도 마련, 이번 신종 코로나 사태로 피해가 우려되는 대상 계층에 대해 약 2조원 규모의 추가적인 정책금융을 공급하고, 기존 대출과 보증의 만기를 연장키로 했다.

이를 위해 중소·중견기업의 원활한 자금 조달을 위해 1조 9000억원의 자금을 신규 공급하고, 정책금융기관의 대출이나 보증 만기를 최대 1년간 연장하고 원금 상환도 1년 유예한다.

소상공인과 자영업자를 위해서는 2%대 저금리로 200억원 규모의 경영안정 자금을 신규 지원하고, 특례보증도 1000억원 추가하며, 전통시장 영세 상인에 대한 미소금융 대출 규모도 50억원 더 확대한다.

이외에도 신종 코로나 사태의 직.간접적 피해가 예상되는 관광 등의 업종에 대한 지원 방안도 신속히 마련하겠다고 그는 덧붙였다.

[미디어펜=윤광원 기자] ▶다른기사보기
회사소개 | 광고·제휴문의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인터넷신문윤리강령
서울특별시 종로구 새문안로3길 30 세종로대우빌딩 복합동 508호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편집국장 : 민병오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