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2.01.18 17:46 화
> 경제
KBI그룹, 코로나19 극복 차원서 '고향' 대구시에 1억원 쾌척
그룹, 대구 서문시장서 포목상으로 시작
지역 계열사 정성 모아 성금 전달
승인 | 박규빈 기자 | pkb2162@mediapen.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승인 2020-03-02 09:43:52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미디어펜=박규빈 기자] KBI그룹이 코로나19 확산 방지와 피해 복구 지원을 위해 대구시에 1억원의 성금을 쾌척했다고 2일 밝혔다.

지난 2016년 대구 서문시장 화재 당시도 피해 상인을 돕기 위해 성금을 기탁했던 KBI그룹은 대구가 위기를 맞이할 때마다 이 지역 소재의 계열사 △KBI국인산업 △KBI메탈 △KBI건설 등이 주축이 돼 정성껏 성금을 마련하고 있다.

KBI그룹의 모체인 갑을그룹은 1951년 대구 서문시장에서 조그마한 포목상을 시작해 국내 굴지의 섬유기업으로 성장했고, 현재 중구 국채보상로에 갑을빌딩이 있을 정도로 대구는 KBI그룹의 고향이라 할 수 있다.
국인
박한상 KBI그룹 부회장은 "우리 그룹이 태동한 대구가 코로나19 때문에 많은 고통을 겪고 있어 가슴이 아프다"며 "대구·경북 소재의 계열사들도 이번 사태로 힘들지만 작은 정성을 모아 전달한 만큼 시민들도 힘을 모아 반드시 이겨낼 것으로 믿는다"고 응원했다.
[미디어펜=박규빈 기자] ▶다른기사보기
서울특별시 종로구 새문안로3길 30 세종로대우빌딩 복합동 508호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편집국장 : 김태균 | 청소년보호책임자: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