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08.06 22:05 목
> 연예·스포츠
심은경, 일본 아카데미 최우수 여우주연상 수상…한국 배우 최초 쾌거
승인 | 석명 부국장 | yoonbbada@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승인 2020-03-07 14:13:47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미디어펜=석명 기자] 심은경이 일본 아카데미에서 최우수 여우주연상을 수상하는 쾌거를 이뤘다. 한국 배우가 이 상을 받은 것은 1978년 일본 아카데미상이 제정된 이래 최초다.

심은경은 6일 오후 도쿄의 한 호텔에서 열린 제43회 일본 아카데미상 시상식에서 영화 '신문기자'로 최우수 여우주연상 수상자로 호명됐다. 앞서 지난 2010년 배두나가 '공기인형'으로 우수 여우주연상을 수상한 것이 한국 배우가 일본 아카데미상에서 거둔 최고 성적이었다.

일본 아카데미상은 주요 부문 우수상을 시상하고 시상식 당일 우수상 수상자 가운데 최우수상을 발표한다. 심은경의 우수 여자연기상 수상은 1월 이미 결정돼 이날 시상식에 심은경도 참석해 있었다. '날아라 사이타마'의 니카이도 후미 등 쟁쟁한 일본 여배우 4명과 경쟁했기에 심은경의 최우수상 수상은 다소 뜻밖이었다.

   
▲ 사진=일본 아카데미상 공식 트위터


최우수 여우주연상 수상자로 호명되자 심은경은 눈물을 쏟았으며 일본어로 "수상을 전혀 예상 못해 아무런 준비를 하지 못했다. 죄송하다"며 "앞으로도 열심히 활동하겠다. 정말 감사하다"는 소감을 전했다.

'신문기자'는 일본 정권에서 벌어진 정치 스캔들을 통해 국가와 저널리즘의 이면을 비판한 영화로, 아베 총리가 연루된 사학 스캔들을 연상시키는 내용으로 일본 내에서 반향이 컸던 작품이다. 심은경이 최우수 여자연기상을 수상한 외에도 최우수 작품상, 최우수 남우주연상(마츠자카 토리)을 석권해 더욱 주목받았다.

영화에서 심은경은 한국인 어머니와 일본인 아버지 사이에서 태어난 신문사 사회부 기자 요시오카 역을 맡아 열연했다. 1년간 일본어 공부에 매달린 심은경은 유창한 일본어로 섬세한 연기를 펼쳤다. 
[미디어펜=석명 기자] ▶다른기사보기
회사소개 | 광고·제휴문의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인터넷신문 ( 윤리강령 | 심의규정 )
서울특별시 종로구 새문안로3길 30 세종로대우빌딩 복합동 508호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편집국장 : 민병오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