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04.03 19:43 금
> 경제
박정호 2기 출범…"'초협력' 통해 대표 ICT 기업 될 것"
26일 제36기 정기 주주총회 개최
2019년 재무제표 및 현금배당 확정·이사 및 감사위원 선임
승인 | 권가림 기자 | kgl@mediapen.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승인 2020-03-26 12:04:51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 박정호 사장이 SK텔레콤 본사 사옥 4층 수펙스홀에서 주주들에게 경영성과, 사업비전을 설명하고 있다. /사진=SK텔레콤 제공


[미디어펜=권가림 기자] “영역과 경계를 초월한 전방위적 ‘초협력’을 지속해 글로벌 경쟁력 있는 ICT 대표 기업으로서 가치를 극대화하겠다.”

박정호 SK텔레콤 사장은 26일 SK텔레콤 본사 사옥에서 열린 제36기 정기 주주총회에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이동통신(MNO) 사업에서 재도약 기반을 마련했고 미디어·보안·커머스 사업도 새로운 성장 축으로 자리잡는 성과가 있었다고 설명했다. 

이날 주총에서는 △2019년 재무제표 확정 △사내외이사 및 감사위원 선임 △정관 일부 변경 등의 안건이 승인됐다. 

이날 SK텔레콤은 박정호 사장을 사내이사로 재선임했다. 또한 조대식 기타비상무이사와 안정호 사외이사 겸 감사위원을 재선임하고 김용학 사외이사 겸 감사위원과 김준모 사외이사를 신규 선임했다. 이에 따라 SK텔레콤 이사회는 사내이사 2인, 기타 비상무이사 1인, 사외이사 5인 등 8명으로 구성됐다.

2019년 재무제표는 연결 기준 연간 매출 17조7437억원, 영업이익 1조1100억 원, 당기순이익 8619억원으로 승인됐다. 현금배당액은 지난해 8월 지급된 중간배당금 1000원을 포함한 주당 1만원으로 확정됐다.

SK그룹의 경영철학인 SKMS(SK Management System)가 지난달 전면 개정됨에 따라 ‘사회적 가치 창출’ 및 ‘이해관계자 행복’ 등 행복 경영 방침을 정관 전문에 반영했다.

경영진의 책임경영 강화와 중장기 기업가치 제고를 위해 주식매수선택권을 부여하는 안건도 승인했다. 박정호 사장, 유영상 MNO사업부장을 비롯한 임원 10명이 부여 대상자다.

   
▲ SK텔레콤 주총이 온라인 실시간 생중계되고 있다. /사진=SK텔레콤 제공


올해 주총은 처음으로 온라인에서 실시간 생중계됐다. SK텔레콤은 이통사 최초로 ‘온라인 주주총회’를 열어 시간적·거리적 제약 조건으로 현장에 참석하지 못한 주주들이 PC나 모바일을 통해 경영진과 소통할 수 있도록 했다.

온라인을 통해 주총에 참여한 주주들은 박정호 사장 등 경영진의 프레젠테이션을 시청하고 현장의 분위기를 생생하게 느꼈다고 전했다. 경영 현안 등에 관해 궁금한 사항은 온라인을 통해 질의했고 주총 현장에서 경영진의 답변이 이뤄졌다.

SK텔레콤은 주주들과의 별도의 질의 응답시간을 마련하는 등 경직된 주총 분위기에서 벗어나 주주와 소통하는 열린 주총 문화를 이어갔다. SK텔레콤은 지난 2018년부터 업계 최초로 전자투표제를 도입해 주주의 의결권 행사 편의성을 높이고 있다. 

SK텔레콤은 코로나19 예방을 위해 철저한 사전 방역을 실시했으며 주주총회 당일 참석자들의 발열 체크를 실시하고 좌석 간격을 넓히는 등 주주들의 건강과 안전에도 만전을 기했다.

   
▲ SK텔레콤은 주총 당일 좌석 간격을 넓혀 주주들의 코로나19 감염 예방에 주력했다. /사진=SK텔레콤 제공


[미디어펜=권가림 기자] ▶다른기사보기
회사소개 | 광고·제휴문의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인터넷신문윤리강령
서울특별시 종로구 새문안로3길 30 세종로대우빌딩 복합동 508호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편집국장 : 민병오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