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05.28 16:36 목
> 문화
제주도 첫 등대 '우도등대', 4월의 등대 선정
승인 | 윤광원 취재본부장 | gwyoun1713@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승인 2020-03-31 14:14:58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 '4월의 등대'에 선정된 우도등대 [사진=해양수산부 제공]


[미디어펜=윤광원 기자] 해양수산부는 제주도에서 첫 등대 불빛을 밝힌 우도등대를 4월의 등대로 선정했다고 31일 밝혔다.

제주시 우도면 우도등대는 높이 16m의 원형 등대로, 매일 밤 20초에 한 번씩 불빛을 반짝이며 50km 떨어진 바다까지 비추고 있다.

안개가 끼거나 폭우가 쏟아질 때는 45초에 한 번씩 빛 대신 소리를 이용, 선박에 등대의 위치를 알려주며, 항해하는 선박의 안전을 지켜주고 있다.

우도등대의 역사는 러일전쟁을 일으킨 일본이 원활한 군수물자 수송을 위해, 1905년 2월 우도 남쪽 산 정상에 나무로 만든 간이시설인 등간(燈竿·끝에 등불을 단 기둥)을 설치하면서 시작됐다. 

이 등간은 영구시설인 등대로 바뀌었고, 세월이 흘러 점차 노후함에 따라 지난 2003년 12월에 지금의 모습으로 재건립됐다.

우도(牛島)는 누운 소와 모습이 비슷하다고 붙여진 이름으로, 제주도 성산포 북동쪽 3.8km에 있는 화산섬이다.

특히 '우도팔경'의 하나인 '서빈백사(西濱白沙)'는 우도 서쪽 바닷가에 서식하는 홍조류의 단괴(퇴적암 속에서 특정 성분이 농축·응집돼 주위보다 단단해진 덩어리)가 밀려와서 쌓인 하얀 자갈밭 해안으로, 우도에서만 볼 수 있는 천연기념물이다.


[미디어펜=윤광원 기자] ▶다른기사보기
회사소개 | 광고·제휴문의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인터넷신문윤리강령
서울특별시 종로구 새문안로3길 30 세종로대우빌딩 복합동 508호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편집국장 : 민병오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