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1.10.26 15:00 화
> 최신기사
류현진은 뭐할까? 토론토 매체 "아내와 플로리다 머물며 계속 훈련"
승인 | 석명 부국장 | yoonbbada@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승인 2020-04-19 15:28:45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미디어펜=석명 기자] 미국에서 고립(?) 상태인 류현진(33·토론토 블루제이스)은 뭘 하고 있을까. 캐나다 매체가 미국 플로리다주에 머물고 있는 류현진의 근황을 전해 팬들의 궁금증을 조금은 풀어줬다.

지난해 시즌 후 토론토와 FA 계약을 한 류현진은 시범경기 도중 코로나19 확산으로 스프링캠프가 중단되고 시즌이 연기되자 미국 플로리다의 토론트 캠프지에 남아 훈련을 해왔다. 캐나다가 외국인 입국 금지 조치를 취하면서 류현진은 토론토로 가지 못하고 플로리다에 발이 묶였다. 다행히 LA 다저스에서 배터리 호흡을 맞췄던 전 동료 마틴 러셀이 플로리다의 자신의 집에 류현진 부부가 머물도록 배려를 해줬다.

   
▲ 사진=토론토 블루제이스 SNS


캐나다 '토론토선'은 19일(한국시간) "플로리다에 남아있는 류현진이 토론토 블루제이스 데뷔를 기다리고 있다"면서 "함께 플로리다에 머물고 있는 류현진의 아내 배지현 씨는 임신 8개월"이라고 보도했다.

이 매체는 "류현진은 계속 피칭을 하고 운동을 하면서 좋은 컨디션을 유지하고 있다. 야구 활동은 제한적일 수밖에 없지만 몸컨디션을 유지하는 데는 제약이 없다"며 류현진이 1월 수준의 몸 상태를 유지하면서 개인 훈련을 하고 있다고 알렸다.

또한 이 매체는 스프링캠프 합류 후 류현진을 곁에서 지켜본 관계자들의 말을 인용해 류현진이 팀에 좋은 영향력을 끼치며 "토론토 클럽 하우스의 중심 인물이 됐다"고 밝혔다.

존 슈나이더 토론토 코치는 인터뷰를 통해 "포수 입장에서 류현진 같은 투수와 함께 한다는 것은 꿈과 같은 일"이라고 했으며 "류현진이 마지막으로 (시범경기에) 등판했던 날, 포수 대니 잰슨이 2회를 마치고 내게 와서 류현진은 어떤 상황에서 어떤 사인을 내도 원하는 곳에 자유롭게 던진다고 말했다"는 일화를 전하며 류현진의 투수 자질을 칭찬하기도 했다.

류현진은 코로나19 사태로 매체 인터뷰를 사양하고 있지만, 구단 코칭스태프와 꾸준히 연락을 취하며 상태를 점검받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미디어펜=석명 기자] ▶다른기사보기
서울특별시 종로구 새문안로3길 30 세종로대우빌딩 복합동 508호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 : 김사성 | 청소년보호책임자: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