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08.08 16:54 토
> 경제
가스공사, '긴급 경기 활성화 방안' 확정
유동성·매출 지원 2100억원…하반기 집행 예정 계약 조기 발주
승인 | 나광호 기자 | n0430@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승인 2020-04-20 16:55:11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미디어펜=나광호 기자]한국가스공사는 코로나19 대유행에 따른 매출·수익 감소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중소기업·소상공인·취약계층을 지원하기 위한 '긴급 경기 활성화 방안'을 확정했다고 20일 밝혔다.

가스공사는 지난 2일 비상경영위원회를 열고 세부 추진계획을 수립, 총 2100억 원 상당의 유동성 및 매출 지원에 나서기로 했다.

여기에는 중소기업·소상공인의 유동성 확보 및 취약계층 생계비 지원을 위해 현재 운영 중인 상생펀드의 추가 출연으로 638억원을 조성·운영하는 방안이 포함됐다.

우선 자금난을 겪는 대구·경북지역 중소기업 및 소상공인의 긴급 유동성 대출을 위한 상생펀드에 추가적으로 600억원을 금융기관과 공동 출자해 증액한다.

임원·간부직원의 자발적 급여 반납으로 조성한 성금 약 3억5000만원을 사회적 금융기관과 협업해 대구지역 소상공인에게 신속 대출하는 '사회적 금융사업(Microcredit)'도 추진할 예정이다.

또한 에너지 복지와 연계한 온누리 열효율 개선사업 조기 시행 및 쪽방촌 계절나기 지원물품 조기 구매 등 취약계층을 위한 사회공헌 사업과 대구·경북지역 소상공인 경제 활성화를 위해 약 34억원을 지원할 계획이다.

특히 '전통시장 가는 날'과 '골목식당 가는 날'을 시행해 지역 소상공인의 매출 증대에 힘을 보태고, 소모품·간식 등 소규모 물품 등을 지역 소상공인으로부터 구매한 뒤 사내 게시판에 부서별로 인증 사진을 게재하는 '온(On) 정(情) 릴레이 챌린지'를 통해 전사적인 공감대 형성 및 참여 확대에 힘을 쏟는다.  

   
▲ 가스공사 대구 본사 전경./사진=한국가스공사


최근 국내 협력업체의 매출 절벽으로 인한 재정적 어려움을 해소하기 위해 하반기 집행 예정인 중소기업 대상 공사·용역·구매계획의 20%에 해당하는 792억원 규모의 계약도 2분기에 조기 발주한다.

이를 위해 천연가스 생산·공급설비 정비를 위한 소요자재를 조기 구매함으로써 관련 기업·협력사의 매출 증대를 돕고, 중소기업의 입찰 기회 및 수주 확대를 위해 '중소기업 공동계약 가점 상향 조정' 등 적극적인 지원 정책을 펼쳐나갈 방침이다.

아울러 공사·용역·구매계약시 관련 법령 등이 허용하는 한도 내에서 유연한 규정을 적용, 707억원 상당의 경비 절감 및 매출 증대 효과를 창출할 계획이다.

코로나19로 일시적 계약 불이행이 발생한 경우 지체상금 면제 등을 통해 계약 상대자의 부담을 경감시키고, 2억원 미만 소규모 계약에 대한 최저 낙찰률을 한시적으로 상향 조정(80.5%→87.75%)한다.

일반관리비(6%) 및 이윤(10%)도 최대로 보장해 중소기업 매출 증대를 견인하고, 동시에 중소기업 우선 수주를 위한 사전 체크 리스트(상생발주 체크 리스트)를 운영해 발주계획 단계부터 지역 중소기업 참여가 충분히 확보되도록 배려하기로 했다.

채희봉 사장은 "이번 긴급 경기 활성화 방안으로 마련한 2100억원 규모의 'KOGAS 상생협력 패키지'를 차질 없이 이행함은 물론, 정부가 역점 추진하는 경제 활성화 정책과도 적극 호흡을 맞춰 지속적인 지원활동을 이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가스공사는 코로나19 발생 초기부터 사회적 기업 방역물품 구입 및 취약계층 지원 등에 17억원을 투입하고, 중소기업·소상공인을 대상으로 상생편드 33억원 대출 등을 시행해왔다.

[미디어펜=나광호 기자] ▶다른기사보기

[이런 기사 어때요?]

공정위, 가스공사 배전반 입찰에 담합한 17개사 제재
'대구 연고' 가스공사, 코로나19 극복 지원에 총력
가스공사, 마스크 50만장 지원…"힘내자 대구!"
한국도로공사, 공기업 브랜드 평판 1위…가스공사·코레일 순

회사소개 | 광고·제휴문의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인터넷신문 ( 윤리강령 | 심의규정 )
서울특별시 종로구 새문안로3길 30 세종로대우빌딩 복합동 508호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편집국장 : 민병오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