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07.08 10:43 수
> 연예·스포츠
조혜연 9단, 스토킹 남성 구속에 "두통 사라져…그동안 말도 못하게 무서웠다"
승인 | 석명 부국장 | yoonbbada@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승인 2020-04-27 15:35:41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미디어펜=석명 기자] 프로 바둑기사 조혜연 9단이 자신을 스토킹해온 남성의 구속 소식에 한결 홀가분해진 심경을 밝혔다.

조혜연 9단은 지난 1년간 40대 남성 A씨의 스토킹으로 극심한 피해를 당했다. 자신이 운영하는 바둑 아카데미를 수시로 찾아와 괴롭히는 A씨로 인해 신변의 위협을 느꼈으며 어린 수강생들도 정신적 피해를 입었다.

   
▲ 사진=조혜연 페이스북 프로필
조 9단은 여러 차례 경찰에 고소하는 한편 개인 SNS를 통해 피해를 호소하고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스토킹 범죄 처벌을 강화해 달라는 청원글도 게시했다.

결국 A씨에 대해 서울동대문경찰서는 구속영장을 신청했고, 26일 법원은 "도주 및 증거인멸 우려가 있다"며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A씨의 구속 후 조 9단은 이날 페이스북에 장문의 글을 올렸다. 그는 "그간 말도 못하게 두통이 있었다. 오늘 밤 법원이 영장 발부한 것을 보고 갑자기 두통이 사라져버렸다. 지금의 저는 다시 새로 태어난다는 것이 이런 기분이구나 싶다"고 안도하는 심정을 전했다.

아울러 조 9단은 "그동안 말도 못하게 무서웠다. 스토커는 작년 4월부터 바둑 아카데미 계단을 뛰어서 올라와 2층 문에서 가장 가까운 자리에 털썩 앉아 다리를 꼬았고 항상 대취해 있었다. 자발적으로 걸어나간 적은 단 한 번도 없었다"고 스토킹 피해 사실을 다시 털어놓았다.

조 9단은 스토커가 구속되기까지 도움을 준 사람들에 대한 고마운 마음도 나타냈다. 그는 "저 다시 태어났으니까 이제는 모든 분의 도움, 은혜를 조금씩 갚으며 살도록 노력하겠다. 일선에서 뛰어주신 언론, 경찰, 검판께도 감사드린다"고 적었다.

스토커에 대해서는 선처하지 않겠다는 단호한 입장을 취했다. 조 9단은 "가해자가 지난 1년 간 제게 끼친 피해는 결코 합의할 수 없는 수준"이라며 "가해자가 엄벌을 받는다 해도 저의 어린 학생들은 이 사건을 평생 못 잊을 것이다. 국회에서 속히 스토킹 방지법안을 발의해주셨으면 좋겠다. 계속 관심을 가져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조혜연 9단이 지난 23일 국민청원 게시판에 '흉악한 스토커를 두려워하는 대한민국 삼십 대 미혼여성입니다'라는 제목으로 올린 스토킹 범죄 처벌 강화 청원글에는 27일 오후 3시 현재 9천명 이상이 동의했다.
[미디어펜=석명 기자] ▶다른기사보기
회사소개 | 광고·제휴문의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인터넷신문윤리강령
서울특별시 종로구 새문안로3길 30 세종로대우빌딩 복합동 508호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편집국장 : 민병오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