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09.24 14:17 목
> 연예·스포츠
'한산: 용의 출현' 박해일·변요한·안성기까지…김한민 감독의 이순신 3부작 그 두번째
승인 | 이동건 기자 | ldg@mediapen.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승인 2020-05-15 09:00:00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미디어펜=이동건 기자] 이순신 3부작 중 두 번째 프로젝트 '한산: 용의 출현'이 캐스팅을 확정했다.
 
2014년 7월 30일 개봉해 1761만명의 관객을 동원하며 대한민국 역대 박스오피스 신기록을 수립한 '명량'의 김한민 감독은 7년간의 기획 기간과 사전 작업을 마치고 5월 18일 '한산: 용의 출현' 크랭크인에 돌입한다.

'한산: 용의 출현'은 명량 대첩 5년 전, 수세에 몰린 조선을 방어하기 위한 이순신 장군과 조선수군들의 전략과 패기의 한산해전을 그린 전쟁 액션 대작.

1592년부터 1598년에 이르는 임진왜란 개전 후 왜군과의 첫 번째 전면전을 다룬다. '명량'의 5년 전 이야기를 다루는 만큼 젊은 배우들을 과감하게 기용하고 세대를 대표하는 배우들을 조화롭게 배치해 최상의 캐스팅을 완성했다. 김한민 감독과 오리지널 제작진, 그리고 새로운 배우들이 절박하고 긴박감 넘치는 전투의 현장으로 뛰어들 예정이다.

박해일(이순신), 변요한(와키자카), 안성기(어영담), 손현주(원균), 김성규(준사), 김성균(가토), 김향기(정보름), 옥택연(임준영), 공명(이억기), 박지환(나대용), 조재윤(마나베) 등이 출연한다.


   
▲ 사진='한산: 용의 출현' 캐스팅 포스터


'한산: 용의 출현'은 육지전에서 끊임없이 패하던 임진왜란 초기, 해상전까지 패배하면 조선의 운명이 다할 수 있는 급박한 상황 속 이순신과 조선수군의 과감한 전략과 전투의 긴박함을 한산도 앞바다에서 펼쳐낸다. '명량'의 명장 최민식에 이어 이순신 역 바통을 이어받은 박해일은 이러한 젊은 이순신의 치열한 고민과 리더십을 자신만의 명품 연기로 소화할 예정이다. 
 
'명량'에서 아쉽게 만나지 못했던 거북선의 완벽 복원과 활약을 위해 사전 디자인과 준비를 마쳤고, 좌수영, 부산포까지 해전이 진행될 전투 현장의 로케이션 디자인 또한 국내 최초로 100% 사전 디지털화와 사전 시뮬레이션을 거치는 단계를 진행 중이다. 

'명량'으로 한국 영화의 기술력을 한 단계 업그레이드 했던 오리지널 제작진이 10개월간의 사전 컴퓨터 그래픽 비주얼 작업 등, VFX 테크닉을 한 단계 끌어올릴 작업을 진행하고 있어 기대감을 높인다.

김한민 감독은 '한산: 용의 출현' 촬영에 이어 하반기 '노량'(가제)까지 이순신 장군의 해전을 완성, 잇따라 개봉할 예정이다. '한산: 용의 출현'은 2021년 여름 개봉한다. 

[미디어펜=이동건 기자] ▶다른기사보기
회사소개 | 광고·제휴문의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인터넷신문 ( 윤리강령 | 심의규정 )
서울특별시 종로구 새문안로3길 30 세종로대우빌딩 복합동 508호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편집국장 : 민병오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