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07.10 22:18 금
> 경제
4월 경기선행지수, OECD 국가 중 한국만 '나홀로' 상승
비회원국인 6대 신흥국 중에선 중국만 상승
승인 | 윤광원 취재본부장 | gwyoun1713@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승인 2020-05-17 10:15:45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 수출부두 [사진=부산항만공사 제공]


[미디어펜=윤광원 기자]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32개 회원국 가운데 한국의 경기선행지수만 4월 중 '나 홀로' 상승했다.

17일 OECD에 따르면, 4월 한국의 경기선행지수(CLI)는 99.9로 한 달 전보다 0.1포인트 높아졌다.

경기선행지수는 6∼9개월 뒤 경기를 예측하는 데 쓰이며, 기준선인 100을 밑돌면서 전월 대비로 오르면, 앞으로 국내 경기가 회복국면에 접어들 수 있다는 것을 뜻한다.

한국의 지수는 지난해 9월부터 전달 대비로 오르기 시작,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가 이어진 4월까지 8개월 연속 상승했다.

코스피재수가 오르고 제조업 재고가 줄고 유가 하락에 교역조건도 개선될 가능성이 커, 한국의 선행지수가 상승한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한국을 제외한 OECD 회원국의 선행지수는 모두 하락했다.

미국(97.4)과 일본(98.4)이 0.4포인트씩 떨어졌고 독일(93.7)은 3.1포인트 급락했으며, 유럽 국가 중에서 코로나19 타격을 가장 크게 받은 이탈리아(95.6)는 2.2포인트 내렸다.

반면 중국(93.7)은 0.2포인트 올랐는데, 중국은 OECD 회원국이 아니지만, 주요 신흥국으로서 선행지수가 산출된다.

하지만 한국 경제가 경기선행지수 흐름대로 순항할지에 대해선 아직 미지수다. 

경기선행지수는 국내 상황 위주로 산출되는 반면 대외의존도가 높은 한국 경제의 특성상 실제 경기 흐름은 미국, 중국, 유럽의 영향을 크게 받기 때문이다.

박성욱 한국금융연구원 거시경제연구실장은 "경기선행지수가 올랐다는 것만으로 향후 경기상황을 낙관하긴 어렵다"며 "해외 상황에 따라 우리나라의 성장세가 좌우될 것이며, 올해는 한국 경제가 역성장할 것"이라고 밝혔다.

OECD는 33개 회원국과 신흥 6개국(중국·브라질·인도·인도네시아·남아프리카공화국·러시아) 등 39개국의 경기선행지수를 산출하는데, 이번에는 뉴질랜드를 제외한 32개 회원국 및 6대 신흥국 가운데 남아공을 제외한 5개국의 지수만 발표했다.

[미디어펜=윤광원 기자] ▶다른기사보기
회사소개 | 광고·제휴문의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인터넷신문윤리강령
서울특별시 종로구 새문안로3길 30 세종로대우빌딩 복합동 508호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편집국장 : 민병오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