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07.10 22:18 금
> 경제
취미.레저라도 금어기 어기고 낚시하면 과태료 80만원
해수부, 살오징어·대문어 등 크기 제한도 강화
승인 | 윤광원 취재본부장 | gwyoun1713@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승인 2020-05-18 07:42:47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 낚시어선 [사진=연합뉴스]


[미디어펜=윤광원 기자] 앞으로는 직업 어업인이 아니라 취미나 레저활동으로 물고기를 잡는 사람도 금어기 관련 규정을 위반하면 과태료 80만원을 물게 된다.

해양수산부는 이런 내용의 수산자원 보호 강화조치를 담은 '수산자원관리법' 하위법령 개정안을 입법 예고한다고 18일 밝혔다.

개정안은 비어업인이 금어기와 금지체장(몸길이) 등 규정을 위반한 경우 물어야 하는 과태료를 80만원으로 정했는데, 앞서 지난 3월 24일 개정된 수산자원관리법에서 규정을 어긴 비어업인에 대해 과태료를 부과하도록 근거를 마련한 데 따른 조치다.

해수부는 "최근 해양레저 활동이 증가하면서 어업인이 아닌 이들이 금어기와 금지체장을 위반하는 사례가 증가, 어업인과 갈등이 심화되고 있다"고, 이번 조치의 배경에 대해 설명했다.

또 자원관리가 필요한 14개 어종의 금어기와 금지체장을 변경했다.

살오징어 금지체장은 12㎝ 이하에서 15㎝ 이하로, 대문어 금지체중은 400g에서 600g 이하로 확대했고, 갈치의 주요 산란 해역인 여수 연도 및 진도 관매도 일대 해역 약 475㎢에 대해, 일정 기간 근해 안강망(큰 주머니 모양 어획용 그물) 조업을 금지했다.

아울러 수산자원량이 급격히 감소하는 경우 수산자원관리위원회 심의를 생략하고 총허용어획량(TAC)을 설정할 수 있도록 하는 내용도 포함됐다.

최용석 해수부 어업자원정책관은 "오는 2022년까지 수산자원을 400만t 이상으로 회복하는 발판을 마련하기 위한 조치"라며 "국민 모두 지속가능한 수산을 위한 자원관리 노력에 적극 동참해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미디어펜=윤광원 기자] ▶다른기사보기
회사소개 | 광고·제휴문의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인터넷신문윤리강령
서울특별시 종로구 새문안로3길 30 세종로대우빌딩 복합동 508호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편집국장 : 민병오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