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05.28 18:46 목
> 정치
'몽니' 부리던 원유철, 압박 거세지자 결국 '합당' 의결
22일 최고위서 '통합' 가속화 결정...당대표 임기 연장도 무산
최고위 전까지도 미온적 태도 유지하던 원유철..."통합당 뜻에"
승인 | 손혜정 기자 | mllesonja25@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승인 2020-05-22 16:03:22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미디어펜=손혜정 기자]미래통합당과 미래한국당이 '합당' 문제를 놓고 내홍을 겪고 있는 가운데, 통합에 대한 당 안팎의 '압박' 여론이 거세지자 원유철 한국당 대표 등 한국당 지도부는 22일 '합당'을 전격 의결하는 데 이르렀다.

또한 오는 26일 예정됐던 전당대회도 취소하기로 결정해 당대표 임기 연장에 대한 논의도 자연히 소멸될 것으로 보인다.

한국당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한국당 대표-당선자 회동을 갖고 2시간 가량의 회의 끝에 "한국당 지도부는 당선자들의 희망과 건의를 받아들여 5월 29일까지 합당에 최선을 다한다"는 결론을 내렸다.

그러면서도 원 대표를 비롯한 한국당은 "합당을 5월 29일 이전에 완료하는 것이 가장 좋지만 어려워질 가능성에 대비한 원유철 대표 임기의 일시 연장 등을 위한 형식, 날짜는 최고위원회에서 논의할 예정"이라고 말해 향후 합당 시기 지연의 가능성을 열어뒀다.

   
▲ 원유철 한국당 대표(가운데)가 22일 오전 당선자와의 회동까지도 유지하던 '당대표 임기 연장 가능성'을 무산시키고 최고위를 거쳐 통합당과의 합당을 전격 의결했다./사진=미래한국당
이와 함께 조수진 한국당 대변인은 "초선 당선자 18명은 "당 지도부와 수임기구를 신뢰하고 합당 논의를 일임한다"는 내용도 발표했다.

그러나 이러한 '알쏭달쏭 화법'은 이날 20대 현역 의원들의 의원총회를 거친 후 최고위원회에서 곧바로 뒤집어졌다. 관련 안건이 '합당'으로 결의되면서 통합당과의 통합이 급물살을 타게 된 것이다.

염동열 한국당 사무총장은 '미디어펜'에 "최고위에서 전당대회는 취소하고 합당을 결의했다"며 "오는 26일 당선자와 현역 의원들의 합동 간담회에서 합당 시기 등 여러 사항에 대한 최종 결정이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원 대표는 최고위 직전까지도 당대표 임기 연장 가능성을 시사하며 21대 국회 개원 전까지 '합당에 최선을 다한다'는 다소 미온적인 내용을 발표했었다.

원 대표는 '민주정당'으로서 합당 형태를 흡수 통합이 아닌 당대당 통합 방식을 주장했던 데다 통합당의 지도체제 구성이 결정되지 않은 상태에선 시기 조율이 불가피하다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었다.

그러나 합당에 대한 원 대표의 '미온적인 태도'에 '당권 유지 욕심' 또는 '몽니'라는 지적이 당 안팎에서 터져나왔다. 아울러 통합당·한국당 당선자들의 합당 요구와 사무처 당직자들의 '당무 거부'라는 초강수 압박도 거세졌다.

한국당 당직자들은 지난 21일 입장문을 내고 "당은 지도부의 것이 아니다. 당은 주인인 당원과 당의 존재 이유인 국민들의 명령에 따르기로 한 것"이라며 "더 이상 명분도, 실리도 없는 지도부만을 위한 전당대회를 강행해서는 안 된다"고 꼬집었다.

이에 원 대표는 이날 오전 당선자들과의 회동 때까지도 유지하고 있던 '임기 연장 가능성'의 입장을 무산시키고 통합당과의 합당을 가속화하는 데 의견을 모았다.

염 사무총장은 '미디어펜'과의 통화에서 "합의된 것으로 가야지 우리의 일방적인 생각으로 갈 수 없다. 설사 '합당 하지 말자'는 생각이 많아도 숙명적으로 통합당에서 공감을 해야 하는 일인데 통합당에서 통합을 원하고 있으니 이것은 통합할 수 밖에 없다"고 최고위 의결까지의 경위를 전했다.

한편, 염 사무총장은 일각에서 제기되고 있는 '두 개 정당의 전략적 시너지 효과'와 같은 목소리리에 대해선 "결정 요인이 되지는 않는다"고 답했다.

일부 정치평론가는 대여 투쟁과 관련해 "정치공학적으로 '교섭단체' 카드를 갖고 있는 것이 유리하다"며 "'무조건 합당'을 할 이유는 없다"는 분석을 내놓기도 했다.

아울러 지난 20일 국회 본회의장에선 김무성 통합당 의원 휴대전화 화면에 찍힌 정운천 한국당 최고위원의 메시지가 언론사 카메라에 포착되기도 했다. 해당 메시지에는 "여당이 한국당의 존재를 가장 불편해하며 합당을 강력히 압박하고 있다. 적의 주문대로 움직이는 것은 어리석은 선택"이라는 내용이 담겨있었다.

이와 관련해 염 사무총장은 "어느 한 분의 생각을 정 위원이 전달했을 뿐이고, 결정하는 데 있어서 결정적 요인은 되지 않는다"며 "다만 통합당의 생각이나 공감이 제일 중요하기 때문에 통합당에서 바라고 원하는 사항이 있다면 거기에 우리가 따라갈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미디어펜=손혜정 기자] ▶다른기사보기
회사소개 | 광고·제휴문의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인터넷신문윤리강령
서울특별시 종로구 새문안로3길 30 세종로대우빌딩 복합동 508호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편집국장 : 민병오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