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05.28 18:46 목
> 정치
진보진영의 윤미향 집중 포화, 정의당 데스노트는?
박지원 "정리할 건 정리해야" 이태규 "조국은 자기 돈으로 했다"
윤미향 데스노트 올린 정의당, 우희종과 설전 "검증 책임 있다"
승인 | 조성완 기자 | csw44@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승인 2020-05-23 09:28:32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미디어펜=조성완 기자]정의기억연대 운용을 두고 각종 의혹에 휩싸인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당선자가 범 진보진영으로부터 집중포화를 받고 있다. 특히 정의당도 비판의 목소리를 제기하면서 이번에는 ‘데스노트’가 실현될지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박지원 민생당 의원은 22일 CBS라디오에 출연해 “국민이 생각하는 것과 역행되는 민주당 지도부의 길로 가고 있다”면서 “민주당이 어떤 결단을 내리지 않을 수 없다. 빠른 시일 내 민주당이 정리할 것은 정리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박 의원은 “(윤 당선인이) 일주일만 더 버텨나간다고 하면 현역 의원이 되는 것”이라며 “그렇기 때문에 현직 의원이 되기 전에 민주당이 국민이 납득할 수 있는 조치를 해야 국민이 이해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 당선자./사진=연합뉴스

이태규 국민의당 의원도 “정의를 팔아 사욕을 추구했다는 의혹이 구체화되고 있다”면서 “조국은 자기 돈으로라도 했지 윤미향은 할머니들의 피와 땀으로 호의호식했다”고 날선 비판을 쏟아냈다.

이 의원은 특히 “윤 당선자 의혹은 보통의 상식을 뛰어넘는 일반국민으로서 상상하기 어려운 일”이라면서 “이용수 할머니에게 무릎 꿇고 사죄한다고 해결될 차원을 넘어섰다. 사익을 추구했다면 결코 용서할 수 없는 범죄”라고 힐난했다.

민주당을 향해서도 “이해찬 대표는 심각한게 아니라면서 민심과 동떨어진 발언을 한다”며 “민주당은 윤미향을 비판하면 친일세력의 공격이라고 한다. 상식 이하 가치관을 가진 분이 많다”고 직격탄을 날렸다.

정의당도 가세했다. 특히 지난 조국 사태 때와 달리 윤 당선자와 관련된 의혹에 선명한 목소리를 내고 있다. 

심상정 대표는 지난 21일  "의혹이 눈덩이처럼 커지고 본인의 해명이 신뢰를 잃은 상태에서, 검증과 공천 책임을 가진 민주당이 계속 뒷짐을 지는 것은 납득하기 어렵다"며 "책임있는 조치를 내놓으라"고 촉구했다.

박원석 정책위의장도 20일 "안성 쉼터는 개인 횡령이나 착복이 아니더라도, 고가 매입 자체만으로도 법적 문제가 될 수 있다"며 "업무상 배임이 될 수 있다"고 날을 세웠다.

정의당이 비판을 제기하면서 정치권에서는 ‘데스노트’가 실현될 수 있을지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과거 조대엽 전 고용노동부 장관 후보자와 박성진 전 중소기업부 장관 후보자 등 정의당이 반대한 인사들이 모두 낙마하면서, 이를 두고 '정의당 데스노트'라고 회자됐다.

하지만 지난 ‘조국 사태’ 당시 “대통령의 임명권을 존중하겠다”며 조국 전 장관을 ‘데스노트’에 올리지 않기로 하면서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 탈당과 함께 지지율 하락이라는 큰 홍역을 치렀다. 

정치권의 한 관계자는 “정의당이 패스트트랙 정국을 거치면서 ‘민주당의 2중대’라는 이미지가 씌워졌다”면서 “이번 윤미향 사태는 2중대 이미지를 벗고 정의당의 색깔을 선명하게 가져갈 수 있는 기회가 될 수 있다”고 말했다.

   
▲ 심상정 정의당 대표./사진=정의당 제공

현재로서는 정의당이 물러설 기미를 보이지 않고 있다. 오히려 윤 당선자를 두고 민주당과 설전을 보이면서 더욱더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더불어시민당의 대표를 지낸 우희종 서울대학교 수의학교 교수는 22일 심 대표를 향해 “같이 하던 이에 대해 사실 확인도 기다리지 않고 매도하는 모습”이라면서 “양쪽 이야기와 객관적 사실 확인이 될 때까지 기다리지도 않고 주변과 함께 돌을 던지는 행위를 보면서 매우 실망스럽다”고 날을 세웠다.

우 교수는 이어 “사람들의 관심 받을 때는 같이 하되, 여론몰이의 대상이 되어 곤경에 빠질 때, 사실 확인도 전에 같이 질타하는 것, 매우 정치적”이라고 힐난했다. 별도의 페이스북 글을 통해서도 "집단 몰이에 놓인 약자를 대상으로 그에 동참하는 사람이나 집단이란 인권이나 약자 보호와는 거리가 먼 정치꾼에 불과하지 않을까"라고 지적했다.

이에 강민진 정의당 대변인은 브리핑을 통해  "정당의 대표가 정치적 입장을 밝힌 것에 대해 개인적 연고의 틀로 가두어 '인간의 예의'를 운운한 우 대표의 발언에 유감"이라며 "시민운동의 대의를 훼손하지 않기 위해서라도, 공과 사를 명확히 구분하고 국민적인 의혹은 책임 있게 푸는 것이 마땅하다"고 반박했다.

강 대변인은 "심 대표에 대해 인간의 예의를 운운할 것이 아니라, 윤미향 당선자에 대한 검증 책임이 있는 시민당의 당시 대표로서 국민에 대한 예의를 지키기 바란다"면서 "민주당이 보다 책임 있는 태도로 신속히 진상을 파악해 국민들께 밝히고 그에 따른 조치를 내놓아야 할 때"라고 지적했다.
[미디어펜=조성완 기자] ▶다른기사보기
회사소개 | 광고·제휴문의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인터넷신문윤리강령
서울특별시 종로구 새문안로3길 30 세종로대우빌딩 복합동 508호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편집국장 : 민병오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