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05.24 17:43 일
> 최신기사
트럼프가 먹는다 약, 사망 위험 키운다
승인 | 온라인뉴스팀 기자 | office@mediapen.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승인 2020-05-23 16:40:47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미디어펜=온라인뉴스팀]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효능을 극찬하면서 직접 복용하고 있다고 밝힌 약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중증 환자의 사망 위험을 키운다는 연구 결과가 또 나왔다고 현지 언론 등을 인용해 연합뉴스가 보도했다. 

이전 연구 결과는 수백명을 대상으로 한 데 비해 이번엔 9만6000여명을 상대로 수집된 데이터라 신빙성이 한층 큰 것으로 분석된다.

22일(현지시간) 워싱턴포스트(WP)와 CNN방송 등 미 언론에 따르면 671개 병원 9만6천여명의 코로나19 입원 환자를 상대로 말라리아약 하이드록시클로로퀸과 클로로퀸의 효능을 조사한 연구 결과가 영국 의학 학술지 랜싯에 실렸다.

하이드록시클로로퀸을 복용한 환자에게서는 사망 위험도가 34% 증가했으며 심각한 심장 부정맥 위험도 137% 커졌다.

트럼프 대통령이 자신도 복용하고 있다고 밝힌 하이드록시클로로퀸과 항생제 조합의 경우는 사망 위험이 45%, 심각한 심장 부정맥 위험이 411% 증가했다.

클로로퀸을 복용한 환자 중에서는 사망 위험이 37% 늘고 심각한 심장 부정맥 위험이 256% 커졌다. 항생제와 함께 복용할 경우는 사망 위험 37%, 심각한 심장 부정맥 위험 301% 증가가 있었다.

연구는 지난해 12월 20일부터 지난 4월 14일까지 입원 중인 코로나19 환자를 상대로 실시됐다. 이번 연구는 지금까지 말라리아약이 코로나19 치료에 효과가 있는지에 대한 최대 규모 연구라고 WP는 전했다.

공저자인 취리히대병원 프랑크 루쉬츠카 박사는 "이전의 소규모 연구는 약효를 밝히지 못했고 규모가 큰 임상시험은 아직 끝나지 않았다"면서 "그러나 이제 우리는 이번 연구를 통해 이런 약이 코로나19 치료에 효과가 있을 가능성이 매우 낮다는 걸 알 수 있다"고 말했다.

미 캘리포니아주 스크립스연구소 에릭 토폴 국장은 WP에 "분명한 피해를 보여주는 연구"라며 "이 약에 희망이 있었다면 이번 연구는 그에 대한 사망선고"라고 말했다.
[미디어펜=온라인뉴스팀] ▶다른기사보기
회사소개 | 광고·제휴문의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인터넷신문윤리강령
서울특별시 종로구 새문안로3길 30 세종로대우빌딩 복합동 508호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편집국장 : 민병오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