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05.25 11:21 월
> 사회
‘241억 횡령’ 김봉현 수원여객 前 이사 체포
승인 | 온라인뉴스팀 기자 | office@mediapen.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승인 2020-05-23 17:25:03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미디어펜=온라인뉴스팀]'라임 사태'의 핵심 인물인 김봉현(46·구속기소) 전 스타모빌리티 회장과 짜고 경기도 버스업체인 수원 여객의 회삿돈을 빼돌린 혐의를 받는 수원 여객 전 재무이사 김모(42)씨가 23일 경찰에 체포됐다. 

경기남부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이날 캄보디아 프놈펜에서 인천공항으로 입국한 김씨를 횡령 등 혐의로 체포해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김씨는 2018년 10월부터 지난해 1월까지 김 전 회장 등과 공모해 수원 여객의 회삿돈 241억원을 빼돌린 혐의를 받고 있다.

김씨는 수원 여객 측의 고소장이 접수되기 직전인 지난해 1월쯤 해외로 도피해 중국과 동남아시아를 전전하며 도피행각을 벌여왔다.

그러나 경찰이 김씨에 대한 체포영장을 발부받아 지명수배를 내리는 한편 인터폴 적색수배 등을 통해 추적하며 수사망이 좁혀오자 김씨는 지난 12일 캄보디아 이민청에 자수했다.

경찰은 오후부터 김씨를 상대로 본격적인 조사에 나설 예정이다.[미디어펜=온라인뉴스팀] ▶다른기사보기
회사소개 | 광고·제휴문의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인터넷신문윤리강령
서울특별시 종로구 새문안로3길 30 세종로대우빌딩 복합동 508호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편집국장 : 민병오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