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07.05 11:43 일
> 연예·스포츠
롯데 투수 배장호, 전격 은퇴…15년 롯데맨, 현역 유니폼 벗고 코치·프런트 수업
승인 | 석명 부국장 | yoonbbada@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승인 2020-05-27 11:17:56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미디어펜=석명 기자] 롯데 자이언츠 사이드암 투수 배장호(33)가 전격 은퇴했다.

롯데 구단은 27일 공식 SNS를 통해 "롯데의 대표적인 사이드암 투수로 오랜 세월을 함께한 배장호 선수가 은퇴를 결심했습니다"라고 배장호의 은퇴 소식을 전했다.

배장호는 롯데 구단 공식 유튜브 채널 자이언츠TV를 통해 팬들에게 마지막 인사를 전했다.

수원신곡초, 수원북중, 유신고를 졸업한 배장호는 지난 2006년 롯데에 2차 4라운드(전체 25순위) 지명을 받고 입단해 올해까지 15년 동안 롯데 유니폼만 입고 뛴 '원클럽맨'이다.

   
▲ 사진=롯데 자이언츠


선발과 중간 계투를 오가며 꾸준히 활약해온 그는 2017년 72경기에 등판해 8승 1패 6홀드 평균자책점 4.34를 기록한 것이 커리어하이 시즌이었다. 통산 성적은 300경기 출장해 19승 11패 3세이브 23홀드 평균자책점 4.53.

2018시즌부터 구위가 떨어지며 25경기 등판에 그쳤고, 지난해에는 1군 무대에 나서지 못했다. 이런 내리막 성적이 은퇴를 결심하게 된 배경으로 보인다. 

현역 유니폼을 벗게 된 배장호는 남은 시즌 2군에서 코치·프런트 수업을 받으며 제2의 야구인생을 설계할 계획이다.

배장호는 자이언츠TV를 통해 "갑작스럽게 은퇴를 결정한 것은 아니다. 2주 전쯤 육성팀과 면담을 통해 결정을 내리게 됐다"면서 "구단에 한 경기만 더 던지고 마무리할 수 있게 해달라고 부탁을 드렸다. 구단에서도 흔쾌히 허락을 해주셨다. 지난 일요일 마지막 한 경기를 끝으로 이제 선수 생활을 마감했다"고 밝혔다.

배장호는 지난 24일 경남 상동 구장에서 열린 kt wiz와 퓨처스(2군) 경기에서 두 번째 투수로 구원 등판, 1이닝 노히트 투구를 한 것이 현역 생활 마지막 피칭이었다.

배장호는 가장 기억에 남는 순간에 대해서는 "2017년 제가 활약을 잘 했고 그 해 팀도 성적이 괜찮았다. 그 때 팬분들과 떠들썩하게 야구했었던 그런 시절이 강하게 기억에 남는다"고 했고, 가장 기억에 남는 팬으로는 "두 분의 팬이 기억에 남는다. 1,2군 관계 없이 원정 경기에 가면 커피를 건네주시고 제 유니폼 그림이 들어간 케이크나 액세서리도 준비해주셔서 기억에 남는다. 집에 아직 보관하고 있다"고 이야기했다.
[미디어펜=석명 기자] ▶다른기사보기
회사소개 | 광고·제휴문의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인터넷신문윤리강령
서울특별시 종로구 새문안로3길 30 세종로대우빌딩 복합동 508호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편집국장 : 민병오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