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07.10 22:18 금
> 연예·스포츠
'아빠본색' 길, 아내 보름 씨 몰래 예식장 투어…레트로풍 내부에 당혹
승인 | 이동건 기자 | ldg@mediapen.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승인 2020-05-29 16:50:43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미디어펜=이동건 기자] '아빠본색'의 새로운 아빠 길이 결혼식을 올릴 예식장을 첫 공개한다.

오는 31일 오후 방송되는 채널A '아빠본색'에서는 뮤지션 길이 아들 하음이와 함께 아내 보름 씨의 고향인 포천 관인면민회관으로 향한다.

길과 보름 씨는 혼인신고를 하고 아들까지 얻었지만, 아직 하객들 앞에서 제대로 된 결혼식을 올리지 못했다. 이 때문에 길의 장모님은 "동네 어른들 다 모시고 면민회관에서 결혼식을 올리자"고 강하게 주장했고, 길은 이를 받아들였다.

비록 코로나19 확산으로 결혼식은 미뤄졌지만, 길은 평소 친밀하게 지내는 사촌 처제와 하음이를 데리고 예식장을 둘러보기로 했다. 면민회관에 대한 이야기만 들었을 뿐 직접 가 본 적은 없었던 길은 "이런 건 아내 몰래 확인해 봐야지"라며 기대감에 들떴다.


   
▲ 사진=채널A '아빠본색'


길과 보름 씨의 예식장으로 결정된 관인면민회관은 포천 시내에서도 비포장 도로를 1시간 정도 더 달려가야 하는 곳이었다. 설레는 마음으로 예식장에 도착한 길은 아들 하음이에게 "하음아, 여기가 엄마랑 아빠 결혼할 곳이야. 너도 여기서 해"라고 말하며 문을 열었다.

하지만 지나치게 레트로풍(?)인 면민회관 내부는 난감한 상황이었다. 우선 예상 하객 600명을 수용하기에는 공간이 부족해 보였고, 어둡고 휑한 분위기는 결혼식장과는 거리가 멀었다. MC 김구라마저 "저런 곳에서 결혼하는 사람은 없을 것"이라며 난감해했다. 그래도 길은 "침착하자"며 곳곳을 지켜봤고 결혼식용 3단 케이크 모형과 음향장비, 사이키 조명까지 다양한 소품들을 발견했다.

생각과는 다른 예식장의 모습에 길은 "여기에 꽃이 들어오면 과연 어울릴까? 아내가 그것 하나만 있으면 다 상관없다고 했는데"라며 안절부절못했다. 결혼식과 관련해 아내 보름 씨의 유일한 소원이 아치형 꽃장식이었기 때문이다. 사촌 처제 역시 "언니가 이 공간을 본 거죠?"라며 함께 불안해했다.

보름 씨와 가족들을 모두 만족시켜야 하는 길의 예식장 투어가 무난히 끝날 수 있을지 오는 31일 오후 8시 20분 '아빠본색'에서 공개된다. 

[미디어펜=이동건 기자] ▶다른기사보기
회사소개 | 광고·제휴문의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인터넷신문윤리강령
서울특별시 종로구 새문안로3길 30 세종로대우빌딩 복합동 508호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편집국장 : 민병오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