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09.23 18:06 수
> 경제
DJI 드론 설문조사 결과…답변자 '99.7%' 높은관심
DJI 드론 및 짐벌에 대한 뜨거운 소비자 반응
미래 드론이 재난현장·군용·농업용에 적합 비율 90% 상회
승인 | 김상준 기자 | romantice@daum.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승인 2020-06-26 00:46:10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 매빅에어2 / 사진=DJI코리아


[미디어펜=김상준 기자] 소비자 드론 및 항공 이미지 전문 기업 DJI가 국내 소비자의 드론 인지도 조사를 진행했다. 

DJI가 여론조사 기관인 마크로밀엠브레인에 의뢰해 지난 3월 서울·경기 및 5대 광역시에 거주하는 만 20세~59세 남녀 1000명을 설문 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조사에 따르면 국내 소비자들은 드론 기술의 사회적 가치와 성장 가능성에 높게 평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응답자 중 84.9%가 드론의 기능 및 사용성 등에 대해서도 정확하게 알고 있으며 20대(85.4%) 및 30대(91%)의 젊은 소비자층은 물론 50대 이상의 연령층에서 드론에 대해 95.2%의 높은 관심도를 보인 것으로 조사됐다.

특히 응답자들의 93% 이상이 드론이 재난 현장 활용과 과학연구에 적합하다고 생각했으며, 그 외 적합 분야로 군용(87.3%), 농업용(83.9%), 레저/취미용(83.1%), 교육용(67.1%) 순으로 꼽았다.

   
▲ 송전탑 점검 및 촬영을 진행하는 DJI 드론 / 사진=DJI코리아
 

향후 활용도에서도 재난 현장 활용과 과학연구에 대한 비율이 96%라고 내다봤으며, 군용 및 농업용도 각각 93.2% 및 91.9%의 비율로 높아지는바, 다양한 분야의 쓰임을 바탕으로 소비자용 드론뿐 아니라 기업용 드론의 성장성과 시장 가능성에 대한 긍정적인 공감대가 형성되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드론에 대한 관심도는 99.7%로 높은 수준을 기록했으며, 드론에 대한 연상 이미지는 다양한 편이었다. 응답자들은 드론을 연상 시 택배/배달, 취미 생활 등의 사용 용도(28.5%), 항공/공중 촬영 및 카메라 등의 촬영(28%) 및 비행(16.1%) 등을 떠올리는 것으로 나타났으며, 2.9%는 관련 자격증이나 규제를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동시에 조종의 어려움, 사생활 침해 등의 부정 연상도 4.4%의 비율로 존재하는 것으로 나타나 관계기관과 업계가 지속적인 노력을 통해 인식을 개선해야 할 필요성이 확인됐다.

또한 드론 제품의 구매 의향을 보인 비율도 92% 수준으로, 일반 소비자들의 드론에 대한 높은 관심과 흥미를 가진 것이 확인되었다. 소비자들은 취미 생활(67.8%), 먼 거리의 풍경 촬영(54.1%), 일상생활 촬영(41%)을 위해 드론을 구매한다고 응답했다. 

드론 관련 정보를 탐색한 85.8%의 소비자들은 ‘가격(64.9%)’, ‘최대 비행시간(49.8%)’ 및 ‘드론 조작의 편리성(49.2%)’에 대한 검색을 하는 것으로 나타났으며, 구매할 때에는 ‘안전성(41.4%)’을 가장 먼저 고려하며, 그 외 ‘가격(35.9%)’, ‘드론 조작의 편의성(28.7%)’ 등을 중요하게 여기는 것으로 응답했다.

   
▲ DJI 로고 / 사진=DJI코리아


DJI 코리아 정책 및 커뮤니케이션 총괄 정경륜 매니저는 “이번 드론 인지도 조사를 통해 드론에 관한 관심과 드론 시장의 성장 가능성에 대한 일반 소비자들의 인식이 업계가 그간 생각해 온 것을 훨씬 웃돈다는 것을 알게 되었다. 

특히 50대 연령층에서 드론에 관한 관심이 높다는 점을 새롭게 발견하게 된 것 또한 드론 활용과 시장 확대 측면에서 고무적”이라며, “많은 사람이 드론을 아직은 취미용으로 사용하고 있다. 산업과 교육부문으로 사용처가 확장되는 것에 대한 높은 기대감을 확인한 만큼, 앞으로 드론의 다양한 활용 방안을 구체화하기 위한 연구와 노력을 업계가 함께 지속해나가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DJI는 같은 응답 군을 대상으로 국내 짐벌 시장 조사도 함께하며 국내 소비자들의 짐벌 인식도 및 이해도를 분석했다. 조사에 따르면, 짐벌에 대해 정확하게 인지하고 있는 응답자는 38.1% 수준에 머물러 짐벌에 대한 이해도가 낮은 것으로 조사됐다. 특히 짐벌을 셀카봉으로 오인하는 비율이 10% 이상인 것으로 나타나, 드론 제조사들은 더욱더 적극적으로 짐벌에 대한 정확한 정보 제공을 필요한 것을 확인할 수 있었다. 

짐벌 이용 목적으로는 개인 취미 활동(41.9%)이 가장 많았으며, 흔들림 없는 영상 촬영(64.8%), 일상생활 촬영(53.7%) 등이 짐벌 구매 고려 목적으로 나타난 것에 미루어 볼 때 촬영과 일상생활을 영상으로 담아내기 위해 짐벌을 사용하는 소비자가 많은 것을 확인할 수 있었다.
[미디어펜=김상준 기자] ▶다른기사보기

[이런 기사 어때요?]

벤츠코리아, "코로나19 함께극복해요" 임직원 활발한 봉사
현대모비스, '미래車 속도전'…차량 통신관리 제어기 개발!
"6.25 전장누비던 윌리스 후손" 지프 랭글러 사지 한정판 출시
"미니의 남다른 한국사랑"…컨트리맨 한국서 최초공개!
BMW, "고성능 SUV 끝판왕"…X5 M·X6 M 판매 개시
"수소전기트럭 패권 경쟁"…급부상하는 '니콜라·이베코'
마크롱 프랑스대통령 車 'DS 7' 통풍시트 탑재…상품성↑
[시승기]팰리세이드 캘리그래피 '5185만원' 가치 할까?

회사소개 | 광고·제휴문의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인터넷신문 ( 윤리강령 | 심의규정 )
서울특별시 종로구 새문안로3길 30 세종로대우빌딩 복합동 508호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편집국장 : 민병오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