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08.15 16:04 토
> 사회
감염경로 불명 코로나19 확자 비율 11.3%
중증·위중환자 열흘째 30명대…방판·요양시설 감염 확산
승인 | 온라인뉴스팀 기자 | office@mediapen.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승인 2020-06-28 16:25:52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미디어펜=온라인뉴스팀] 수도권 교회, 각종 소모임발 코로나19 집단 감염이 확산되고 있는 가운데 감염경로가 불명확한 이른바 '깜깜이' 환자 비율이 11%를 웃돌고 있다. 

28일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지난 14일부터 28일까지 2주간 발생한 확진자 631명 중 감염경로를 조사 중인 사례는 71명(11.3%)으로 드러났다. 

   
▲ 지난 14일부터 28일까지 2주간 발생한 확진자 631명 중 감염경로를 조사 중인 사례는 11.3%를 기록했다. /사진=연합뉴스

깜깜이 환자 비율은 지난 15일 10.2%를 기록하며 4월 6일 집계 시작 이후 처음으로 10%를 넘어섰다. 

21일을 제외하고는 연일 10%대를 기록하다 최근 11%선을 넘었다. 

서울을 비롯해 불법 다단계 판매업체, 교회, 소모임 등 각 지역에서 집단발병이 꼬리를 물은 데 따른 결과다.  

중증·위중환자도 열흘째 30명대를 기록하고 있다. 고령층을 대상으로 한 미등록 방문판매업체와 요양시설 등의 감염 사례 때문이다. 

이날 기계 호흡을 하거나 인공 심폐 장치인 에크모(ECMO)를 쓰는 '위중' 환자는 19명, 산소치료를 받거나 38.5도 이상의 발열이 있는 '중증' 환자는 13명을 기록했다. 

중증·위중환자는 지난 19일 33명을 기록한 이후 연일 30명대를 유지하고 있다. 

[미디어펜=온라인뉴스팀] ▶다른기사보기
회사소개 | 광고·제휴문의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인터넷신문 ( 윤리강령 | 심의규정 )
서울특별시 종로구 새문안로3길 30 세종로대우빌딩 복합동 508호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편집국장 : 민병오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