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1.10.22 08:10 금
> 문화
문화재청, 옛 건축 부속기록물 뜻풀이 제공한다
연말까지 건조물문화재 기록물 목록화 공개
승인 | 윤광원 취재본부장 | gwyoun1713@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승인 2020-07-09 10:54:54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 건조물문화재 기록물 목록화 시안 [사진=문화재청 제공]


[미디어펜=윤광원 기자] 문화재청이 옛 건축물에 부착된 현판이나 비석의 비문 내용 등을 알기 쉽게 뜻풀이한 내용을 올해 연말 공개할 예정이다.

문화재청은 국보·보물로 지정된 건조물문화재(주로 건축물) 622건에 부속된 기록물 1485개와 관련 기록물 4만579개를 전수조사, 오는 12월까지 목록화해 통합적인 보존관리 기반을 마련한다고 9일 밝혔다.

부속 기록물은 문화재에 붙어 있거나 새겨진 현판, 주련(柱聯·그림이나 글귀를 쓰거나 새겨 기둥에 걸어 두는 것), 비문, 각자(刻字. 새긴 글자) 등이며, 특히 건립 취지, 중수와 변화, 관련 인물 행적, 종교적 의미 등이 담겨 있어 가치가 높다.

또 관련 기록물은 고문헌, 사진, 도면, 수리기록, 논문 등이다. 

문화재청은 지난해 12월 현판 773개, 주련 419개, 비문 159개, 각자 85개, 묵서 49개 등 부속 기록물 1485개의 문양과 바탕색, 글자색 등에 대한 정보 수집과 번역작업을 완료, 앞으로 보존관리를 위한 기초자료와 국민들이 건조물문화재를 쉽게 이해하도록 하는 데 활용할 예정이다.

또 사진 1만 7692개, 공문서 1만 6867개, 보고서 2093개, 고문헌 1143개, 기타 2784개 등 관련 기록물 4만 579개를 수집해 통합 이력 관리 체계를 구축, 옛 건축물에 관심 있는 일반인들이 좀 더 쉽게 필요한 자료를 찾아볼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이번 조사 과정에서 주련의 누락, 부착 순서의 오류 7건을 확인했고, 현판과 주련의 색상·문양·보존상태 등도 점검해 목록화했다.

이번에 조사한 건조물문화재 기록물은 12월 목록화 완료 이후 문화재청 누리집등에 공개된다.

[미디어펜=윤광원 기자] ▶다른기사보기
서울특별시 종로구 새문안로3길 30 세종로대우빌딩 복합동 508호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 : 김사성 | 청소년보호책임자: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