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08.08 12:35 토
> 경제
쌍용차, 미래 책임질 첫 전기차 'E100' 티저 이미지
내년 상반기, 국내 최초 준중형 SUV의 공간과 활용성 갖춘 EV
상어지느러미와 비늘 등 생체모방공학적 디자인 활용
승인 | 김태우 기자 | ghost0149@mediapen.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승인 2020-07-20 11:09:27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미디어펜=김태우 기자] 쌍용자동차 최초의 전기차(EV) 티저 이미지가 공개됐다. 내년 상반기 출시 예정인 이 모델은 국내 시장에 처음으로 출시되는 준중형 스로츠유틸리티차량(SUV) 전기차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쌍용차는 20일 프로젝트명 'E100'으로 개발해 온 전기차 외관 디자인을 그래픽으로 표현한 티저 이미지를 공개했다.

   
▲ 쌍용자동차의 미래를 책임질 자사 최초의 전기차 프로젝트명 'E100'의 티저이미지가 공개됐다. /사진=쌍용차


본격적인 패밀리카로 손색 없는 거주공간과 활용성을 갖춘 국내 최초의 준중형 SUV 전기차는 효율성을 극대화할 수 있도록 차체 디자인에 새로운 접근을 시도함은 물론 소재 적용에도 심혈을 기울였다.

전체적인 디자인은 대담한 양감을 기본으로 공기역학을 반영한 유선형 라인을 가미, 도심 주행에 최적화된 스타일링을 추구했다. 경량화와 무게중심 최적화를 위해 쌍용차 최초로 알루미늄 후드(엔진룸 덮개)를 적용했으며, 밀폐형 라디에이터 그릴로 에너지 효율을 높였다.

유체의 저항을 최소화하는 상어 지느러미와 비늘(shark riblet) 형상을 활용하는 등 자연에서 검증된 환경적응사례를 차용하는 생체모방공학(biomimetics)적 접근을 시도했으며, 역동적인 스타일 요소로 디자인 완성도를 높여 주고 있다.

쌍용차 최초의 전기차는 내년 상반기 출시를 앞두고 있다. 회사측은 미래지향적 내외관 디자인과 차별화된 상품성을 통해 시장에 새로운 바람을 일으킨다는 전략이다.

   
▲ 쌍용자동차의 미래를 책임질 자사 최초의 전기차 프로젝트명 'E100'의 티저이미지가 공개됐다. /사진=쌍용차

[미디어펜=김태우 기자] ▶다른기사보기
회사소개 | 광고·제휴문의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인터넷신문 ( 윤리강령 | 심의규정 )
서울특별시 종로구 새문안로3길 30 세종로대우빌딩 복합동 508호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편집국장 : 민병오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