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10.27 14:42 화
> 경제
"더 위험한 곳들 많은데…PC방 집합금지명령, 납득 못해"
한국인터넷콘텐츠서비스협동조합 "폐업 속출 할 것…정상 영업 시켜달라"
승인 | 박규빈 기자 | pkb2169@gmail.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승인 2020-08-19 15:31:54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 한 PC방 입구에 정부 당국을 규탄하는 내용의 안내문이 붙어있는 모습./사진=인터넷 커뮤니티


[미디어펜=박규빈 기자] 한국인터넷콘텐츠서비스협동조합은 19일 보도자료를 내고 "수도권 종교시설 중심으로 확진자가 확산됨에 따라 신천지발 코로나19 사태 이후 여지없이 PC방이 코로나19에서 가장 위험한 업종으로 대두되고 있다"고 19일 밝혔다.

조합은 "정부가 청소년 보건·위생의 안전을 문제 삼아 PC방을 고위험군에 포함시켰다"며 "전날 갑작스러운 정세균 국무총리가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조치를 발표하며 이날 0시를 기해 집합금지명령으로 영업중지를 강제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현재 각 대학의 수강신청 등록 기간을 감안해 19일 오후 6시까지 영업가능시간을 변경하는 등 충분한 사전 준비 없이 생업을 이어가는 자영업자의 생존 자체를 쥐락펴락하는 즉흥적인 정책으로 인해 업계는 혼란에 빠져 있는 상태"라고 호소했다.

조합은 "전염병 확산 방지에 있어 국민 모두가 예방과 방역에 적극 협조하고 감염에 대한 경각심을 갖는 것은 당연한 일"이라면서도 "확진자가 직간접적으로 발생한 업종은 이번 집합금지명령 적용 예외대상으로 지정하면서 PC방을 특정해 고위험 전파지라는 듯 규정하는 것은 납득하기 어렵다"고 반발했다.

또 "방역이 소홀하다는 것을 전제로 보도 취지에 맞는 점포를 찾아 PC방 업계 전체가 방역에 관심이 없다고 전하는 언론에도 문제점을 제기한다"는 입장이다.  

조합은 "PC방은 코로나19의 확산에 따른 사회적 이목이 집중되는 업종임을 잘 알고 있다"며 "이런 이유로 방역의무사항을 충실히 준수해 왔고, 타 업종보다 면적이 넓어 지속적인 방역을 하고자 중소기업중앙회를 통해 중소벤처기업부에 방역기기의 지원을 요청했지만 현재까지도 답을 듣지 못하고 있는 상태"라고 전했다.

아울러 "집중호우로 인한 수재의 어려움을 극복하기도 전에 코로나19 재확산으로 인한 장기간의 영업정지 처분은 자영업자들을 폐업의 위기에 몰아넣는 상황으로 치닫게 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마지막으로 이들은 "근본적인 방역 대책과 치밀한 대안으로 일방적인 피해를 보는 국민이 없게 해야 한다"며 "최대한 이른 시일 내 정상 영업활동을 재개 할 수 있도록 정부에 강력히 촉구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미디어펜=박규빈 기자] ▶다른기사보기
회사소개 | 광고·제휴문의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인터넷신문 ( 윤리강령 | 심의규정 )
서울특별시 종로구 새문안로3길 30 세종로대우빌딩 복합동 508호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편집국장 : 민병오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